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엉터리 ‘KC 인증’…소비자 안전 ‘흔들’
입력 2014.06.25 (12:26) 수정 2014.06.25 (12: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가 공인 시험기관이 제품의 안전을 검증했다는 표시가 바로 KC마크인데요.

그 만큼 인증 절차가 깐깐해야 할 텐데.. 검사를 맡은 기관들이 엉터리로 KC마크를 찍어준 경우가 적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진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유아복 매장입니다.

유아복마다 모두 KC 마크가 표시돼 있습니다.

이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국가 공인기관에서 모두 11가지 안전시험에 합격해야 합니다.

과연 제대로 하고 있을까? 산업부 점검 결괍니다.

피부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섬유의 산성도 측정의 경우, 반드시 두 번 해야 하지만 한 공인기관은 한 번만 하고 성적서를 작성했습니다.

<녹취> 시험연구원 관계자 :" 저희가 2개의 데이터를 갖고 평균값을 내도록 되어있는데, 1개 측정한 데이터를 사용했던 거죠."

또 다른 공인기관은 시험결과 원하는 수치가 나오지 않을 경우 조작까지 했습니다.

이런 엉터리 섬유 제품 인증이 지난 3년간, 드러난 것만 3천여 건에 이릅니다.

전기용품의 안전 검사는 훨씬 더 부실했습니다.

한 공인시험기관은 A사의 빨래 건조기 시험 결과를 다량 인쇄해, B사, C사의 빨래 건조기에도 붙였습니다.

온열 침대의 온도 상승 시험 결과를 시험도 하지 않은 전기매트 등 다른 제품에도 사용했습니다.

<인터뷰>"제품 안전성에 대해 소비자들이 불신을 갖게 되고 제품 안전 정책도 후퇴할 것으로 염려됩니다."

산업부는 280개 품목에 대한 이번 감사결과를 기술표준원에 통보하고 관련자들에 대한 처벌을 요구할 예정입니다.

정부가 제품의 안전성을 보증하는 KC인증까지 엉터리로 밝혀지면서 소비자들의 불안은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 엉터리 ‘KC 인증’…소비자 안전 ‘흔들’
    • 입력 2014-06-25 12:28:42
    • 수정2014-06-25 12:58:53
    뉴스 12
<앵커 멘트>

국가 공인 시험기관이 제품의 안전을 검증했다는 표시가 바로 KC마크인데요.

그 만큼 인증 절차가 깐깐해야 할 텐데.. 검사를 맡은 기관들이 엉터리로 KC마크를 찍어준 경우가 적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진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유아복 매장입니다.

유아복마다 모두 KC 마크가 표시돼 있습니다.

이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국가 공인기관에서 모두 11가지 안전시험에 합격해야 합니다.

과연 제대로 하고 있을까? 산업부 점검 결괍니다.

피부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섬유의 산성도 측정의 경우, 반드시 두 번 해야 하지만 한 공인기관은 한 번만 하고 성적서를 작성했습니다.

<녹취> 시험연구원 관계자 :" 저희가 2개의 데이터를 갖고 평균값을 내도록 되어있는데, 1개 측정한 데이터를 사용했던 거죠."

또 다른 공인기관은 시험결과 원하는 수치가 나오지 않을 경우 조작까지 했습니다.

이런 엉터리 섬유 제품 인증이 지난 3년간, 드러난 것만 3천여 건에 이릅니다.

전기용품의 안전 검사는 훨씬 더 부실했습니다.

한 공인시험기관은 A사의 빨래 건조기 시험 결과를 다량 인쇄해, B사, C사의 빨래 건조기에도 붙였습니다.

온열 침대의 온도 상승 시험 결과를 시험도 하지 않은 전기매트 등 다른 제품에도 사용했습니다.

<인터뷰>"제품 안전성에 대해 소비자들이 불신을 갖게 되고 제품 안전 정책도 후퇴할 것으로 염려됩니다."

산업부는 280개 품목에 대한 이번 감사결과를 기술표준원에 통보하고 관련자들에 대한 처벌을 요구할 예정입니다.

정부가 제품의 안전성을 보증하는 KC인증까지 엉터리로 밝혀지면서 소비자들의 불안은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