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동부전선 GOP ‘총기 난사’
군, 임 병장 추격때 실탄 없는 관심병사도 투입
입력 2014.06.25 (12:39) 수정 2014.06.25 (13:11) 정치
동부전선 GOP 총기 난사 사건을 일으킨 임 모 병장을 추격하던 과정에서 이른바 '관심 병사'로 분류된 병사가 실탄도 없이 투입됐던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군 당국은 지난 22일 오후, 임 병장이 강원도 고성군의 한 야산에 은신했을 때 'A급 관심 병사'들이 일부 투입됐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이들에게는 실탄 없이 K-2 소총 개인 화기만 지급돼 무장 탈영한 임 병장과 마주쳤을 경우 무방비로 교전 상태에 놓일 수 있었다는 지적입니다.

실제 당시 팔에 관통상을 입은 김 모 중위의 경우 실탄이 없던 '관심 병사'들을 피신시킨 뒤 혼자 임 병장을 추격하다 화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군 당국은 "GOP 경계근무에 투입될 수 없는 'A급 관심 병사'들은 보통 후방 대대에 인계되는데 이 대대가 임 병장 추적에 투입되면서 빚어진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 군, 임 병장 추격때 실탄 없는 관심병사도 투입
    • 입력 2014-06-25 12:39:52
    • 수정2014-06-25 13:11:24
    정치
동부전선 GOP 총기 난사 사건을 일으킨 임 모 병장을 추격하던 과정에서 이른바 '관심 병사'로 분류된 병사가 실탄도 없이 투입됐던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군 당국은 지난 22일 오후, 임 병장이 강원도 고성군의 한 야산에 은신했을 때 'A급 관심 병사'들이 일부 투입됐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이들에게는 실탄 없이 K-2 소총 개인 화기만 지급돼 무장 탈영한 임 병장과 마주쳤을 경우 무방비로 교전 상태에 놓일 수 있었다는 지적입니다.

실제 당시 팔에 관통상을 입은 김 모 중위의 경우 실탄이 없던 '관심 병사'들을 피신시킨 뒤 혼자 임 병장을 추격하다 화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군 당국은 "GOP 경계근무에 투입될 수 없는 'A급 관심 병사'들은 보통 후방 대대에 인계되는데 이 대대가 임 병장 추적에 투입되면서 빚어진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