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시민단체, ‘고노 담화’ 외교문서 공개 요구
입력 2014.06.25 (12:38) 수정 2014.06.25 (12: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위안부의 강제 동원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 담화'가 한-일 간 사전 교섭에 의한 결과라는 검증 보고서를 일본 정부가 발표하자, 일본 시민단체들이 이 외교문서를 전부 공개하라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30년이 넘어야 공개하는 외교문서 원칙을 무시하면서 일본에 유리한 내용만 짜깁기해서 공개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입니다.

도쿄, 이재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1993년 8월 발표된 '고노 담화'.

위안부 강제 동원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한 것이지만, 아베 정권은 이를 부정하기 위해 지난 20일 검증 보고서를 만들었습니다.

일본 정부만의 입장이 아닌, 한국과 사전 조율한 결과라며 '고노 담화'취지를 훼손하기 위한 것입니다.

하지만,이는 30년이 지나야 외교문서를 공개할 수 있다는 일본정부 원칙에서 벗어난 것입니다.

이에 일본 시민단체들은 작성된지 50년이 다 돼가는 '한-일 협정'문서는 공개하지 않으면서 20년을 갓 넘긴 고노담화 관련 외교문서를 공개한 이유를 따졌습니다.

<녹취> 요시자와(교수/시민단체 대표) : "이번 (외교문서) 공개는 30년 규칙이 적용 안 됐어요, 검증보고서가 얼마나 공정한 것인가를 증명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일본의 입맛에 맞는 내용만 공개할 것이 아니라, 검증 보고서의 기초가 된 외교문서 전체를 공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요시자와(교수/시민단체 대표) : "일본에 유리한 정보만 공개할 것이 아니라,불이익이 될 것도 포함해서 광범위하게 공개해야 됩니다."

외교문서 공개 원칙까지 어겨가면서 유리한 내용만 짜깁기 해 어떻게든 '고노 담화'를 부정하며 위안부 책임에서 벗어나려는 행태에 일본의 시민단체들조차 아베 정권에 반기를 들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재호입니다.
  • 일 시민단체, ‘고노 담화’ 외교문서 공개 요구
    • 입력 2014-06-25 12:40:43
    • 수정2014-06-25 12:58:55
    뉴스 12
<앵커 멘트>

위안부의 강제 동원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 담화'가 한-일 간 사전 교섭에 의한 결과라는 검증 보고서를 일본 정부가 발표하자, 일본 시민단체들이 이 외교문서를 전부 공개하라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30년이 넘어야 공개하는 외교문서 원칙을 무시하면서 일본에 유리한 내용만 짜깁기해서 공개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입니다.

도쿄, 이재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1993년 8월 발표된 '고노 담화'.

위안부 강제 동원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한 것이지만, 아베 정권은 이를 부정하기 위해 지난 20일 검증 보고서를 만들었습니다.

일본 정부만의 입장이 아닌, 한국과 사전 조율한 결과라며 '고노 담화'취지를 훼손하기 위한 것입니다.

하지만,이는 30년이 지나야 외교문서를 공개할 수 있다는 일본정부 원칙에서 벗어난 것입니다.

이에 일본 시민단체들은 작성된지 50년이 다 돼가는 '한-일 협정'문서는 공개하지 않으면서 20년을 갓 넘긴 고노담화 관련 외교문서를 공개한 이유를 따졌습니다.

<녹취> 요시자와(교수/시민단체 대표) : "이번 (외교문서) 공개는 30년 규칙이 적용 안 됐어요, 검증보고서가 얼마나 공정한 것인가를 증명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일본의 입맛에 맞는 내용만 공개할 것이 아니라, 검증 보고서의 기초가 된 외교문서 전체를 공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요시자와(교수/시민단체 대표) : "일본에 유리한 정보만 공개할 것이 아니라,불이익이 될 것도 포함해서 광범위하게 공개해야 됩니다."

외교문서 공개 원칙까지 어겨가면서 유리한 내용만 짜깁기 해 어떻게든 '고노 담화'를 부정하며 위안부 책임에서 벗어나려는 행태에 일본의 시민단체들조차 아베 정권에 반기를 들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재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