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신수, 4타수 무안타 2삼진 ‘2연속 침묵’
입력 2014.06.25 (13:19) 수정 2014.06.25 (17:23)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2)가 두 경기 연속 무안타로 침묵했다.

추신수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홈경기에서 3번타자·좌익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무안타 2삼진에 그쳤다.

23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방문 경기서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던 추신수는 홈으로 돌아와서도 타격감을 회복하지 못했다.

추신수는 1회말 디트로이트 오른손 선발 드루 스마일리의 시속 135㎞짜리 바깥쪽 컷 패스트볼에 배트를 헛돌려 3구삼진으로 물러났다.

3회 1사 1·2루에서 1루 땅볼을 친 추신수는 6회 선두타자로 나서 2루 땅볼에 그쳤다.

추신수는 8회 마지막 타석에서도 상대 왼손 불펜 필 코크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해 끝내 출루에 실패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48에서 0.244로 떨어졌다.

텍사스는 1-1로 맞선 7회초, 무사 2루에서 J.D. 마르티네스에게 중월 투런포를 허용하는 등 총 5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결국 2-8로 패해 6연패 늪에 빠졌다.

텍사스 4번타자 애드리안 벨트레는 2회말 첫 타석에서 중전안타를 쳐 메이저리그 역대 96번째로 개인통산 2천500안타를 채웠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 추신수, 4타수 무안타 2삼진 ‘2연속 침묵’
    • 입력 2014-06-25 13:19:13
    • 수정2014-06-25 17:23:45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2)가 두 경기 연속 무안타로 침묵했다.

추신수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홈경기에서 3번타자·좌익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무안타 2삼진에 그쳤다.

23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방문 경기서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던 추신수는 홈으로 돌아와서도 타격감을 회복하지 못했다.

추신수는 1회말 디트로이트 오른손 선발 드루 스마일리의 시속 135㎞짜리 바깥쪽 컷 패스트볼에 배트를 헛돌려 3구삼진으로 물러났다.

3회 1사 1·2루에서 1루 땅볼을 친 추신수는 6회 선두타자로 나서 2루 땅볼에 그쳤다.

추신수는 8회 마지막 타석에서도 상대 왼손 불펜 필 코크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해 끝내 출루에 실패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48에서 0.244로 떨어졌다.

텍사스는 1-1로 맞선 7회초, 무사 2루에서 J.D. 마르티네스에게 중월 투런포를 허용하는 등 총 5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결국 2-8로 패해 6연패 늪에 빠졌다.

텍사스 4번타자 애드리안 벨트레는 2회말 첫 타석에서 중전안타를 쳐 메이저리그 역대 96번째로 개인통산 2천500안타를 채웠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