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정성 중 정협주석, 일 대표단에 ‘관계회복’ 강조
입력 2014.06.25 (13:38) 연합뉴스
중국 공산당 서열 4위인 위정성(兪正聲)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주석 겸 정치국 상무위원은 24일 요시다 다다토모(吉田忠智) 일본 사민당 당수 일행을 만나 양국관계 개선을 촉구했다.

25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위 주석은 전날 요시다 당수 등과의 회견에서 "중일 지도자들과 각계 의식 있는 지사들이 중일관계 발전을 위해 무수한 심혈을 기울인 점을 (우리는) 몇 배 더 소중하게 여겨야 한다"고 말했다.

위 주석은 또 "중일 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반드시 역사와 댜오위다오(釣魚島·일본명 센카쿠(尖閣)) 등의 돌출한 문제를 적절히 해결해야 하는데 관건은 일본이 중국과 함께 앞을 보고 나아가며 성의와 실제 행동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국은 계속해서 중일 간 4개의 정치문건을 원칙적 기초로 삼아 중일 관계를 발전시키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요시다 당수는 이에 대해 사민당은 일본의 식민 지배와 침략 전쟁을 인정하고 사죄한 무라야마(村山) 담화를 고수할 것이며 역사적 교훈을 깊이 간직해나갈 것이라고 대답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는 일본 사민당이 베이징에서 중국 공산당과 회견하는 것은 10년 만에 처음이며 위 주석이 일본 대표단을 만난 것은 2개월 만에 두 번째라고 평가했다.

그는 지난달 9일에도 베이징에서 일본 자민당 내 모임인 아시아·아프리카문제연구회 소속 의원들과 회동하고 "아베 총리가 야스쿠니에 참배하지 않고, 댜오위다오가 분쟁지역임을 인정하면 중일 관계 타개의 길이 열린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일본 언론들은 최고위급 인사인 위 상무위원이 의원이 5명밖에 안 되는 일본 야당 측 인사들을 접견한 것은 그 자체가 중국이 아베 정권을 견제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풀이한다.
  • 위정성 중 정협주석, 일 대표단에 ‘관계회복’ 강조
    • 입력 2014-06-25 13:38:50
    연합뉴스
중국 공산당 서열 4위인 위정성(兪正聲)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주석 겸 정치국 상무위원은 24일 요시다 다다토모(吉田忠智) 일본 사민당 당수 일행을 만나 양국관계 개선을 촉구했다.

25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위 주석은 전날 요시다 당수 등과의 회견에서 "중일 지도자들과 각계 의식 있는 지사들이 중일관계 발전을 위해 무수한 심혈을 기울인 점을 (우리는) 몇 배 더 소중하게 여겨야 한다"고 말했다.

위 주석은 또 "중일 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반드시 역사와 댜오위다오(釣魚島·일본명 센카쿠(尖閣)) 등의 돌출한 문제를 적절히 해결해야 하는데 관건은 일본이 중국과 함께 앞을 보고 나아가며 성의와 실제 행동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국은 계속해서 중일 간 4개의 정치문건을 원칙적 기초로 삼아 중일 관계를 발전시키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요시다 당수는 이에 대해 사민당은 일본의 식민 지배와 침략 전쟁을 인정하고 사죄한 무라야마(村山) 담화를 고수할 것이며 역사적 교훈을 깊이 간직해나갈 것이라고 대답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는 일본 사민당이 베이징에서 중국 공산당과 회견하는 것은 10년 만에 처음이며 위 주석이 일본 대표단을 만난 것은 2개월 만에 두 번째라고 평가했다.

그는 지난달 9일에도 베이징에서 일본 자민당 내 모임인 아시아·아프리카문제연구회 소속 의원들과 회동하고 "아베 총리가 야스쿠니에 참배하지 않고, 댜오위다오가 분쟁지역임을 인정하면 중일 관계 타개의 길이 열린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일본 언론들은 최고위급 인사인 위 상무위원이 의원이 5명밖에 안 되는 일본 야당 측 인사들을 접견한 것은 그 자체가 중국이 아베 정권을 견제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풀이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