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 병장 추격 때 실탄없는 ‘관심사병’ 투입
입력 2014.06.25 (14:02) 수정 2014.06.25 (19:25) 정치
강원도 고성군 22사단 GOP 총기 난사 사건을 일으킨 임모 병장을 추격하던 과정에서 '관심 병사'로 분류된 병사가 실탄도 없이 투입됐던 사실이 드러났다.

군 당국에 따르면, 임 병장 추격부대원 중에 관심 병사도 포함됐으며 이중 일부에게는 k-2 소총 등 개인화기만 지급됐고 실탄이 지급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임 병장과 추격부대 간 교전까지 있었던 만큼 빈총을 든 병사가 교전에 직접 투입됐을 경우 큰 화를 입을 수 있었을 것이란 지적이다.

실제 당시 팔에 관통사을 입은 김모 중위의 경우 실탄이 없는 '관심 병사'들을 피신시킨 뒤 혼자 임 병장을 추격하다 총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병력부족이 우려돼 대대장의 판단으로 관심병사를 작전에 투입했지만, 교전상황이 발생할 때에만 실탄을 지급하기로 하고,해당 조의 간부가 실탄을 갖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22사단 GOP의 원래 소초장이 사건 발생 2개월여 전인 지난 4월 보직 해임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사고가 난 소초의 소초장(소위)이 지난 4월 중순 보직 해임됐다"면서 "감시 장비 분실과 소초 시설물 훼손 등을 제대로 보고하지 않은 책임을 물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사건 발생 당시에는) 다른 부대의 부중대장이 소초장 직무대리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임 병장이 근무한 소초에서 지난 4월 소초장이 해임되는 등 이미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난 만큼 이번 총기난사 사건과 상당한 연관성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일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소초장 해임 등과 이번 총기난사 사건이 연관성이 있는지는 앞으로 수사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군은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GOP에 대해 부대원들의 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 치유를 위해 국군수도병원 민간 의사 1명과 정신과 군의관 1명, 사회복지사 1명 등 5명의 정신건강팀을 투입했다.

특히 군은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전군 특별정밀진단을 실시해 보호관심병사를 재판단하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관심병사를 정교하게 관리하는 프로그램 개발과 함께 관심병사들을 치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총기를 난사한 임모 병장은 어제(24일) 오전 중환자실에서 의식을 회복했으며 스스로 식사하고 대화도 가능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임 병장의 상태가 호전될 경우 국군강릉병원으로 이송할 계획이다. 임 병장을 상대로 한 조사도 이송 후 본격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희생 장병에 대한 영결식을 오는 27일 오전 8시 국군수도병원에서 22사단장(葬)으로 치르기로 했다.

육군은 26일 전사망심사위원회를 열어 희생자에 대한 순직 처리와 추서 진급 심의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 임 병장 추격 때 실탄없는 ‘관심사병’ 투입
    • 입력 2014-06-25 14:02:41
    • 수정2014-06-25 19:25:52
    정치
강원도 고성군 22사단 GOP 총기 난사 사건을 일으킨 임모 병장을 추격하던 과정에서 '관심 병사'로 분류된 병사가 실탄도 없이 투입됐던 사실이 드러났다.

군 당국에 따르면, 임 병장 추격부대원 중에 관심 병사도 포함됐으며 이중 일부에게는 k-2 소총 등 개인화기만 지급됐고 실탄이 지급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임 병장과 추격부대 간 교전까지 있었던 만큼 빈총을 든 병사가 교전에 직접 투입됐을 경우 큰 화를 입을 수 있었을 것이란 지적이다.

실제 당시 팔에 관통사을 입은 김모 중위의 경우 실탄이 없는 '관심 병사'들을 피신시킨 뒤 혼자 임 병장을 추격하다 총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병력부족이 우려돼 대대장의 판단으로 관심병사를 작전에 투입했지만, 교전상황이 발생할 때에만 실탄을 지급하기로 하고,해당 조의 간부가 실탄을 갖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22사단 GOP의 원래 소초장이 사건 발생 2개월여 전인 지난 4월 보직 해임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사고가 난 소초의 소초장(소위)이 지난 4월 중순 보직 해임됐다"면서 "감시 장비 분실과 소초 시설물 훼손 등을 제대로 보고하지 않은 책임을 물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사건 발생 당시에는) 다른 부대의 부중대장이 소초장 직무대리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임 병장이 근무한 소초에서 지난 4월 소초장이 해임되는 등 이미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난 만큼 이번 총기난사 사건과 상당한 연관성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일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소초장 해임 등과 이번 총기난사 사건이 연관성이 있는지는 앞으로 수사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군은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GOP에 대해 부대원들의 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 치유를 위해 국군수도병원 민간 의사 1명과 정신과 군의관 1명, 사회복지사 1명 등 5명의 정신건강팀을 투입했다.

특히 군은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전군 특별정밀진단을 실시해 보호관심병사를 재판단하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관심병사를 정교하게 관리하는 프로그램 개발과 함께 관심병사들을 치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총기를 난사한 임모 병장은 어제(24일) 오전 중환자실에서 의식을 회복했으며 스스로 식사하고 대화도 가능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임 병장의 상태가 호전될 경우 국군강릉병원으로 이송할 계획이다. 임 병장을 상대로 한 조사도 이송 후 본격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희생 장병에 대한 영결식을 오는 27일 오전 8시 국군수도병원에서 22사단장(葬)으로 치르기로 했다.

육군은 26일 전사망심사위원회를 열어 희생자에 대한 순직 처리와 추서 진급 심의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