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휠체어농구 다음 달 5일 인천서 개최
입력 2014.06.25 (14:15) 수정 2014.06.25 (17:23) 연합뉴스
장애인 휠체어 농구의 세계 최강을 가리는 세계휠체어농구연맹(IWBF) 2014 인천 세계휠체어농구선수권대회가 내달 5일 막을 올려 14일까지 이어진다.

이번 대회에는 기존 12개국이 출전하던 것과 달리 역대 최다인 16개국에서 온 선수 192명 등 총 650여명이 참가한다.

영국,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스웨덴, 터키 등 유럽 7개국과 미국, 멕시코,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등 미주 4개국이 인천 땅을 밟는다.

2010년 영국 대회 우승팀인 호주를 비롯한 이란과 일본 등 아시아·오세아니아 3개국과 아프리카의 알제리도 참가한다.

한국은 지난해 11월 태국에서 열린 아시아·오세아니아 휠체어농구선수권대회에서 호주에 이어 2위를 차지, 본선 진출권을 획득했다.

한국은 영국, 멕시코, 아르헨티나와 함께 A조에 속했다.

네덜란드, 스페인, 이란, 일본이 B조, 터키, 알제리, 콜롬비아, 미국이 C조, 독일, 스웨덴, 호주, 이탈리아가 D조에 속해 조별리그를 치른다.

이후 A·B조 1∼3위 6개 팀이 E그룹, C·D조 1∼3위 6개 팀이 F그룹을 형성해 다시 조별리그를 치르고 두 그룹의 상위 4개 팀이 8강에 진출, 토너먼트를 벌인다.

한국은 처음 참가한 1998년 시드니 대회에서 12개 팀 중 11위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으로 남아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이탈리아 세미프로 리그에서 활약하는 '에이스' 김동현(산토 스테파노)을 앞세워 8강을 목표로 한다.

휠체어 농구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영국과 미국에서 부상자 재활 수단으로 시작됐다.

1973년부터 1990년까지 골드컵 대회라는 이름으로 국제대회가 열렸고 1994년부터는 지역별 예선을 거쳐 4년마다 세계선수권이 열리고 있다.
  • 세계휠체어농구 다음 달 5일 인천서 개최
    • 입력 2014-06-25 14:15:04
    • 수정2014-06-25 17:23:45
    연합뉴스
장애인 휠체어 농구의 세계 최강을 가리는 세계휠체어농구연맹(IWBF) 2014 인천 세계휠체어농구선수권대회가 내달 5일 막을 올려 14일까지 이어진다.

이번 대회에는 기존 12개국이 출전하던 것과 달리 역대 최다인 16개국에서 온 선수 192명 등 총 650여명이 참가한다.

영국,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스웨덴, 터키 등 유럽 7개국과 미국, 멕시코,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등 미주 4개국이 인천 땅을 밟는다.

2010년 영국 대회 우승팀인 호주를 비롯한 이란과 일본 등 아시아·오세아니아 3개국과 아프리카의 알제리도 참가한다.

한국은 지난해 11월 태국에서 열린 아시아·오세아니아 휠체어농구선수권대회에서 호주에 이어 2위를 차지, 본선 진출권을 획득했다.

한국은 영국, 멕시코, 아르헨티나와 함께 A조에 속했다.

네덜란드, 스페인, 이란, 일본이 B조, 터키, 알제리, 콜롬비아, 미국이 C조, 독일, 스웨덴, 호주, 이탈리아가 D조에 속해 조별리그를 치른다.

이후 A·B조 1∼3위 6개 팀이 E그룹, C·D조 1∼3위 6개 팀이 F그룹을 형성해 다시 조별리그를 치르고 두 그룹의 상위 4개 팀이 8강에 진출, 토너먼트를 벌인다.

한국은 처음 참가한 1998년 시드니 대회에서 12개 팀 중 11위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으로 남아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이탈리아 세미프로 리그에서 활약하는 '에이스' 김동현(산토 스테파노)을 앞세워 8강을 목표로 한다.

휠체어 농구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영국과 미국에서 부상자 재활 수단으로 시작됐다.

1973년부터 1990년까지 골드컵 대회라는 이름으로 국제대회가 열렸고 1994년부터는 지역별 예선을 거쳐 4년마다 세계선수권이 열리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