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팝팝] 월드컵에 푹 빠졌다가 그만…멕시코 마약 거물 체포 외
입력 2014.06.25 (18:15) 수정 2014.06.25 (18:28)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세계 다양한 소식을 전하는 또 하나의 메신저! <글로벌 팝팝>입니다.

멕시코인들의 월드컵 사랑에는 마약조직 두목도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마약 왕'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는데요.

그 이유가 월드컵 때문이라고 합니다.

<리포트>

멕시코에서 악명 높은 마약조직의 우두머리, '산체스 아레야노'가 체포됐습니다.

미국과의 접경도시 티후아나에서 군의 기습공격을 당한 건데요.

멕시코가 크로아티아를 3-1로 꺾고 16강 진출을 확정했던 당시, 경호원들이 경기에 집중한 틈을 타 검거에 성공했다고 합니다.

이번에 붙잡힌 마약조직 '아레야노 펠릭스'는 현상금 230만 달러가 걸려있던 '거물급' 마약단이었다는군요.

밥 딜런 친필 기사, 약 20억 원에 낙찰

지금 들으시는 곡, 귀에 익숙하시나요?

전설적인 포크록 가수 밥 딜런의 명곡 '라이크 어 롤링 스톤'인데요.

밥 딜런이 연필로 직접 쓴 곡의 가사 초안이 경매에서 200만달러, 우리 돈 약 20억3천만원에 팔렸습니다.

팝송 초안으로는 사상 최고가인데요.

호텔 메모지 4장에 연필로 쓰인 초안은 밥 딜런이 수정과 추가를 하며 고심한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신생아 때부터 책 읽어 줘야 지적 능력 좋아진다

<앵커 멘트>

어린이들이 책을 많이 읽을수록 좋다는 것은 다들 알고 계실 텐데요.

그런데 글씨를 전혀 모르는 갓난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면 지적 능력이 좋아진다고 합니다.

<리포트>

미국 소아과학회가 '아이들이 태어난 직후부터 소리내 책을 읽어줘야 한다'는 권고안을 발표했습니다.

출생 후 3년 내에 뇌 발달의 중요한 부분이 이뤄지기 때문에 신생아 때부터 책을 읽어주면 어휘 구사 능력은 물론 대화 능력까지 좋아진다고 하는데요.

다만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를 아이들에게 노출시키면 책 읽기의 효과가 사라진다고 합니다.

농약·살충제 노출되면 발달 장애아 출산 위험 ↑

농약이나 살충제에 노출된 여성은 발달 장애를 가진 아이를 낳을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는데요.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연구팀의 연구 결과, 농장, 골프장 등 농약이나 살충제가 사용된 지역에 사는 여성은 자폐증을 가진 아이를 낳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태아는 혈관과 뇌 사이에 존재하는 화학물질 차단막이 완전히 형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임신 여성이 농약이나 살충제에 노출되면 태아의 뇌 손상이 발생해 자폐 증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군요.

‘더위를 날려요!’ 절벽에서 워터 슬라이드

<앵커 멘트>

미국 유타주의 파월호수에서 유쾌한 다이빙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미국의 한 영상제작자가 무더위를 날릴 수 있는 명소를 알리기 위해 만든 건데요.

함께 즐겨보시죠!

지금까지 <글로벌 팝팝>이었습니다.
  • [글로벌24 팝팝] 월드컵에 푹 빠졌다가 그만…멕시코 마약 거물 체포 외
    • 입력 2014-06-25 18:21:11
    • 수정2014-06-25 18:28:23
    글로벌24
<앵커 멘트>

전세계 다양한 소식을 전하는 또 하나의 메신저! <글로벌 팝팝>입니다.

멕시코인들의 월드컵 사랑에는 마약조직 두목도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마약 왕'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는데요.

그 이유가 월드컵 때문이라고 합니다.

<리포트>

멕시코에서 악명 높은 마약조직의 우두머리, '산체스 아레야노'가 체포됐습니다.

미국과의 접경도시 티후아나에서 군의 기습공격을 당한 건데요.

멕시코가 크로아티아를 3-1로 꺾고 16강 진출을 확정했던 당시, 경호원들이 경기에 집중한 틈을 타 검거에 성공했다고 합니다.

이번에 붙잡힌 마약조직 '아레야노 펠릭스'는 현상금 230만 달러가 걸려있던 '거물급' 마약단이었다는군요.

밥 딜런 친필 기사, 약 20억 원에 낙찰

지금 들으시는 곡, 귀에 익숙하시나요?

전설적인 포크록 가수 밥 딜런의 명곡 '라이크 어 롤링 스톤'인데요.

밥 딜런이 연필로 직접 쓴 곡의 가사 초안이 경매에서 200만달러, 우리 돈 약 20억3천만원에 팔렸습니다.

팝송 초안으로는 사상 최고가인데요.

호텔 메모지 4장에 연필로 쓰인 초안은 밥 딜런이 수정과 추가를 하며 고심한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신생아 때부터 책 읽어 줘야 지적 능력 좋아진다

<앵커 멘트>

어린이들이 책을 많이 읽을수록 좋다는 것은 다들 알고 계실 텐데요.

그런데 글씨를 전혀 모르는 갓난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면 지적 능력이 좋아진다고 합니다.

<리포트>

미국 소아과학회가 '아이들이 태어난 직후부터 소리내 책을 읽어줘야 한다'는 권고안을 발표했습니다.

출생 후 3년 내에 뇌 발달의 중요한 부분이 이뤄지기 때문에 신생아 때부터 책을 읽어주면 어휘 구사 능력은 물론 대화 능력까지 좋아진다고 하는데요.

다만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를 아이들에게 노출시키면 책 읽기의 효과가 사라진다고 합니다.

농약·살충제 노출되면 발달 장애아 출산 위험 ↑

농약이나 살충제에 노출된 여성은 발달 장애를 가진 아이를 낳을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는데요.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연구팀의 연구 결과, 농장, 골프장 등 농약이나 살충제가 사용된 지역에 사는 여성은 자폐증을 가진 아이를 낳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태아는 혈관과 뇌 사이에 존재하는 화학물질 차단막이 완전히 형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임신 여성이 농약이나 살충제에 노출되면 태아의 뇌 손상이 발생해 자폐 증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군요.

‘더위를 날려요!’ 절벽에서 워터 슬라이드

<앵커 멘트>

미국 유타주의 파월호수에서 유쾌한 다이빙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미국의 한 영상제작자가 무더위를 날릴 수 있는 명소를 알리기 위해 만든 건데요.

함께 즐겨보시죠!

지금까지 <글로벌 팝팝>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