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조원 대 가스배관 공사, 건설사끼리 ‘짬짜미’ 수주
입력 2014.06.25 (21:40) 수정 2014.06.25 (22:01)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조 원대의 가스배관 공사 입찰에서 건설사들이 '담합'을 하는 방식으로 단가를 크게 높인 사실이 경찰수사로 드러났습니다.

국내 굴지의 건설사들이 줄줄이 수사 대상에 올랐습니다.

최준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름 76센티미터의 대형 가스배관 매설 작업이 한창입니다.

2009년 한국가스공사가 발주한 2조 원대 초대형 사업중 한 구간으로 평택과 인천, 통영 등 가스 생산기지와 전국 대도시를 연결하는 주 배관로 건설공사입니다.

국내 유력 건설사 대부분이 참여했는데, 입찰 과정의 담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두산중공업과 대우건설 등 이른바 '빅 7(세븐) 건설사'를 포함해 모두 22개 건설사가 담합에 참여했다는 겁니다.

수사 대상에 오른 건설사들은 입찰 전 모임을 갖고, 낙찰받을 업체와 공사 구간을 제비뽑기 방식으로 미리 나눴던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낙찰받을 곳 이외의 업체들은 이른바 '들러리' 입찰을 해 경쟁을 피했습니다.

<녹취> 00건설 관계자 : "뭐 한 20여 개 건설사가 다 관련이 돼 있기 때문에 지금 현재로서는 관련 서류 제출했고, 소환조사 받았다 정도..."

이들 건설사가 전국 29개 공사구간에서 낙찰받은 공사비만 2조 천억 원대.

정상적인 낙찰보다 더 높은 가격에 계약이 이뤄졌고 그만큼 더 많은 공사비용이 지불됐습니다.

<녹취> 경찰 : "빅7 건설회사가 담합을 주도해서 결국 국고 손실을 2천9백억 정도 손실을 입힌 것으로 현재까지 확인이 됐습니다."

경찰은 담합을 주도한 업체의 대표와 임원 등 30여 명을 입건하고 나머지 건설사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 2조원 대 가스배관 공사, 건설사끼리 ‘짬짜미’ 수주
    • 입력 2014-06-25 21:51:11
    • 수정2014-06-25 22:01:44
    뉴스9(경인)
<앵커 멘트>

2조 원대의 가스배관 공사 입찰에서 건설사들이 '담합'을 하는 방식으로 단가를 크게 높인 사실이 경찰수사로 드러났습니다.

국내 굴지의 건설사들이 줄줄이 수사 대상에 올랐습니다.

최준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름 76센티미터의 대형 가스배관 매설 작업이 한창입니다.

2009년 한국가스공사가 발주한 2조 원대 초대형 사업중 한 구간으로 평택과 인천, 통영 등 가스 생산기지와 전국 대도시를 연결하는 주 배관로 건설공사입니다.

국내 유력 건설사 대부분이 참여했는데, 입찰 과정의 담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두산중공업과 대우건설 등 이른바 '빅 7(세븐) 건설사'를 포함해 모두 22개 건설사가 담합에 참여했다는 겁니다.

수사 대상에 오른 건설사들은 입찰 전 모임을 갖고, 낙찰받을 업체와 공사 구간을 제비뽑기 방식으로 미리 나눴던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낙찰받을 곳 이외의 업체들은 이른바 '들러리' 입찰을 해 경쟁을 피했습니다.

<녹취> 00건설 관계자 : "뭐 한 20여 개 건설사가 다 관련이 돼 있기 때문에 지금 현재로서는 관련 서류 제출했고, 소환조사 받았다 정도..."

이들 건설사가 전국 29개 공사구간에서 낙찰받은 공사비만 2조 천억 원대.

정상적인 낙찰보다 더 높은 가격에 계약이 이뤄졌고 그만큼 더 많은 공사비용이 지불됐습니다.

<녹취> 경찰 : "빅7 건설회사가 담합을 주도해서 결국 국고 손실을 2천9백억 정도 손실을 입힌 것으로 현재까지 확인이 됐습니다."

경찰은 담합을 주도한 업체의 대표와 임원 등 30여 명을 입건하고 나머지 건설사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