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일가족 상장주식 자산 ‘1조원’
입력 2014.07.03 (06:46) 수정 2014.07.03 (08:09) 연합뉴스
동부그룹의 유동성이 나빠진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최근 5년간 김준기(70) 동부그룹 회장 일가족의 상장주식 자산은 배로 불어나 1조원을 넘어섰다.

김 회장 일가족은 또 최근 5년간 계열사로부터 1천억원에 가까운 배당금도 받았다.

3일 재벌닷컴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김준기 회장 부부와 장남 남호씨(39·동부제철 부장), 장녀 주원(41)씨 등 가족이 보유한 상장 계열사 주식가치가 2일 종가 기준으로 1조5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9년 1월 2일 4천589억원에 그쳤던 것과 비교하면 2.2배에 달하는 것이다.

보유 주식 자산은 장남 남호씨가 5천577억원으로 가장 많고 김 회장과 딸 주원씨가 각각 3천322억원, 1천584억원에 달했다.

남호 남매의 보유 주식 자산은 2009년 초보다 각각 165.4%, 170.5% 급증했고 김 회장 주식 자산도 77.3% 늘어났다.

또 김 회장 일가는 2009∼2013년까지 상장 계열사로부터 모두 988억원의 주식 배당금도 챙겼다.

장남 남호씨가 5년 동안 받은 배당금은 524억원으로 가족 중 가장 많았다. 2011년과 2012년에 받은 주식 배당금만 각각 116억2천만원과 134억5천만원에 달했다.

김 회장 역시 ▲ 2009년 53억7천만원 ▲ 2010년 62억1천만원 ▲ 2011년 68억2천만원 ▲ 2012년 77억2천만원 ▲ 2013년 49억1천만원 등 매년 꾸준히 계열사로부터 수십억원씩을 받았다.

주식 배당은 동부제철과 동부건설, 동부증권, 동부CNI 등의 계열사가 고루 했지만, 그룹 재무상황이 극도로 악화한 작년에는 동부화재에서만 지급했다.

작년에 동부화재로부터 김 회장은 49억1천만원을, 남호씨 남매는 각각 94억원과 28억원의 배당금을 챙겼다.

2009∼2013년은 무리한 인수.합병(M&A)으로 자금난에 빠진 동부그룹이 세계 금융위기까지 겹쳐 유동성이 극도로 악화해 구조조정 운명에 직면한 시기다.

그러나 그룹의 운명과는 반대로 김 회장 일가의 자산은 금융 계열사로 집중하면서 배로 불어난 것이다.

현재 김 회장과 남호씨 남매는 동부화재 지분을 모두 26% 보유하고 있다.

김 회장은 동부화재 7.87%와 동부화이텍 3.61%, 동부건설 23.97%, 동부CNI 12.37%, 동부제철 4.21%, 동부증권 5.00% 등의 상장계열사 지분을 갖고 있다.

장남 남호씨는 동부화재 14.06%와 동부증권 6.38%를 확보하고 있으며 동부CNI(18.59%), 동부로봇(9.31%), 동부제철(7.70%), 동부건설(4.05%), 동부하이텍(2.04%) 등도 보유 중이다.

딸 주원씨는 동부화재 4.07%를 갖고 있으며 동부CNI 10.15%와 동부제철 1.30%도 보유했다.

김상조 경제개혁연대 소장(한성대 교수)은 "총수 일가가 그룹의 유동성 악화에도 부실 비금융 계열사의 구조조정보다 금융계열사의 지배권 강화에만 집중하는 도덕적 해이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일가족 상장주식 자산 ‘1조원’
    • 입력 2014-07-03 06:46:11
    • 수정2014-07-03 08:09:46
    연합뉴스
동부그룹의 유동성이 나빠진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최근 5년간 김준기(70) 동부그룹 회장 일가족의 상장주식 자산은 배로 불어나 1조원을 넘어섰다.

김 회장 일가족은 또 최근 5년간 계열사로부터 1천억원에 가까운 배당금도 받았다.

3일 재벌닷컴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김준기 회장 부부와 장남 남호씨(39·동부제철 부장), 장녀 주원(41)씨 등 가족이 보유한 상장 계열사 주식가치가 2일 종가 기준으로 1조5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9년 1월 2일 4천589억원에 그쳤던 것과 비교하면 2.2배에 달하는 것이다.

보유 주식 자산은 장남 남호씨가 5천577억원으로 가장 많고 김 회장과 딸 주원씨가 각각 3천322억원, 1천584억원에 달했다.

남호 남매의 보유 주식 자산은 2009년 초보다 각각 165.4%, 170.5% 급증했고 김 회장 주식 자산도 77.3% 늘어났다.

또 김 회장 일가는 2009∼2013년까지 상장 계열사로부터 모두 988억원의 주식 배당금도 챙겼다.

장남 남호씨가 5년 동안 받은 배당금은 524억원으로 가족 중 가장 많았다. 2011년과 2012년에 받은 주식 배당금만 각각 116억2천만원과 134억5천만원에 달했다.

김 회장 역시 ▲ 2009년 53억7천만원 ▲ 2010년 62억1천만원 ▲ 2011년 68억2천만원 ▲ 2012년 77억2천만원 ▲ 2013년 49억1천만원 등 매년 꾸준히 계열사로부터 수십억원씩을 받았다.

주식 배당은 동부제철과 동부건설, 동부증권, 동부CNI 등의 계열사가 고루 했지만, 그룹 재무상황이 극도로 악화한 작년에는 동부화재에서만 지급했다.

작년에 동부화재로부터 김 회장은 49억1천만원을, 남호씨 남매는 각각 94억원과 28억원의 배당금을 챙겼다.

2009∼2013년은 무리한 인수.합병(M&A)으로 자금난에 빠진 동부그룹이 세계 금융위기까지 겹쳐 유동성이 극도로 악화해 구조조정 운명에 직면한 시기다.

그러나 그룹의 운명과는 반대로 김 회장 일가의 자산은 금융 계열사로 집중하면서 배로 불어난 것이다.

현재 김 회장과 남호씨 남매는 동부화재 지분을 모두 26% 보유하고 있다.

김 회장은 동부화재 7.87%와 동부화이텍 3.61%, 동부건설 23.97%, 동부CNI 12.37%, 동부제철 4.21%, 동부증권 5.00% 등의 상장계열사 지분을 갖고 있다.

장남 남호씨는 동부화재 14.06%와 동부증권 6.38%를 확보하고 있으며 동부CNI(18.59%), 동부로봇(9.31%), 동부제철(7.70%), 동부건설(4.05%), 동부하이텍(2.04%) 등도 보유 중이다.

딸 주원씨는 동부화재 4.07%를 갖고 있으며 동부CNI 10.15%와 동부제철 1.30%도 보유했다.

김상조 경제개혁연대 소장(한성대 교수)은 "총수 일가가 그룹의 유동성 악화에도 부실 비금융 계열사의 구조조정보다 금융계열사의 지배권 강화에만 집중하는 도덕적 해이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