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엎드려 쏴’에 ‘10㎞ 헤엄치기’…북 장성 군기잡기?
입력 2014.07.03 (07:18) 수정 2014.07.03 (08:0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영에, 사격, 전투기 조종까지, 북한군 장성들이 요즘 초인적인 육체 훈련에 시달리고 있다고 합니다.

노구를 이끌고 훈련에 참가한 이들의 모습은 바로바로 북한 매체에 소개되고 있는데요.

나이 든 군 간부들을 훈련에 동원한 이유가 뭘까요?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년의 해군 지휘관들이 제복 대신 수영복을 입고 섰습니다.

김정은이 직접 지휘한 수영 경기에, 동해함대와 서해함대 소속 지휘관들이 모두 동원됐습니다.

<녹취> 북한 중앙TV : "육체적 능력이 따라서지 못하면 지휘관 자격이 없다고 말씀하시었습니다."

일렬종대로 왕복 10KM를 헤엄치는 경기는 환할 때 시작해, 밤이 돼서야 끝났습니다.

육군 간부들은 사격 경기에 나섰습니다.

불룩 나온 배를 이끌고 바닥에 엎드린 지휘관들.

김정은이 지켜보고 있는 만큼 긴장한 모습들이 역력합니다.

<녹취> 북한 중앙TV(지난 3월 17일) : "지휘성원들부터가 명사수가 되어야 한다고 하시었습니다."

공군 지휘관들도 예외는 아닙니다.

고위급 지휘관들이 직접 전투기를 몰고 표적 사격까지 합니다.

지켜보는 김정은은 손짓까지 해 가며 만족감을 나타냅니다.

<녹취> 북한 중앙TV(지난 5월 9일) : "목표를 정확히 타격했다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었습니다."

군 고위 장성들이 기초 군사 훈련에 직접 동원된 건 매우 이례적입니다.

군 경력이 없는 김정은이 계급장 떼었다붙이기에 이어 육체훈련으로 군기잡기에 나선 것이란 분석이 우세합니다.

더불어 고위 장성들의 솔선수범으로 군 훈련 분위기를 다잡기 위한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엎드려 쏴’에 ‘10㎞ 헤엄치기’…북 장성 군기잡기?
    • 입력 2014-07-03 07:20:17
    • 수정2014-07-03 08:09:1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수영에, 사격, 전투기 조종까지, 북한군 장성들이 요즘 초인적인 육체 훈련에 시달리고 있다고 합니다.

노구를 이끌고 훈련에 참가한 이들의 모습은 바로바로 북한 매체에 소개되고 있는데요.

나이 든 군 간부들을 훈련에 동원한 이유가 뭘까요?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년의 해군 지휘관들이 제복 대신 수영복을 입고 섰습니다.

김정은이 직접 지휘한 수영 경기에, 동해함대와 서해함대 소속 지휘관들이 모두 동원됐습니다.

<녹취> 북한 중앙TV : "육체적 능력이 따라서지 못하면 지휘관 자격이 없다고 말씀하시었습니다."

일렬종대로 왕복 10KM를 헤엄치는 경기는 환할 때 시작해, 밤이 돼서야 끝났습니다.

육군 간부들은 사격 경기에 나섰습니다.

불룩 나온 배를 이끌고 바닥에 엎드린 지휘관들.

김정은이 지켜보고 있는 만큼 긴장한 모습들이 역력합니다.

<녹취> 북한 중앙TV(지난 3월 17일) : "지휘성원들부터가 명사수가 되어야 한다고 하시었습니다."

공군 지휘관들도 예외는 아닙니다.

고위급 지휘관들이 직접 전투기를 몰고 표적 사격까지 합니다.

지켜보는 김정은은 손짓까지 해 가며 만족감을 나타냅니다.

<녹취> 북한 중앙TV(지난 5월 9일) : "목표를 정확히 타격했다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었습니다."

군 고위 장성들이 기초 군사 훈련에 직접 동원된 건 매우 이례적입니다.

군 경력이 없는 김정은이 계급장 떼었다붙이기에 이어 육체훈련으로 군기잡기에 나선 것이란 분석이 우세합니다.

더불어 고위 장성들의 솔선수범으로 군 훈련 분위기를 다잡기 위한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