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생 진드기 물린 60대 결국 사망
입력 2014.07.03 (09:37) 사회
지난달 경북 경주에서 야생 진드기에 물려 치료를 받던 60대가 결국 숨졌습니다.

경상북도는 지난달 23일 야생 진드기로 감염되는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 확진 판정을 받았던 61살 이 모 씨가 지난 1일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경주 천북면 자신의 밭에서 일을 한 뒤 고열과 식욕 부진 등을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이후 합병증에 걸려 숨졌습니다.
  • 야생 진드기 물린 60대 결국 사망
    • 입력 2014-07-03 09:37:52
    사회
지난달 경북 경주에서 야생 진드기에 물려 치료를 받던 60대가 결국 숨졌습니다.

경상북도는 지난달 23일 야생 진드기로 감염되는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 확진 판정을 받았던 61살 이 모 씨가 지난 1일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경주 천북면 자신의 밭에서 일을 한 뒤 고열과 식욕 부진 등을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이후 합병증에 걸려 숨졌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