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창시절 따돌렸다”며 집단 몸싸움 벌여
입력 2014.07.03 (09:54) 사회
그제 밤 10시 반쯤 서울 구로구의 한 술집에서 23살 김 모씨 등 중학교 동창생 5명이 학창시절 따돌림을 했다며 시비가 붙어 집단 몸싸움을 벌였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술집에서 우연히 만나 함께 술을 마시던 중 이 모씨가 김 씨를 따돌렸던 이야기가 나오자 감정이 격해져 단체로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이 씨와 김 씨를 상해 혐의로 나머지 세 명은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 “학창시절 따돌렸다”며 집단 몸싸움 벌여
    • 입력 2014-07-03 09:54:29
    사회
그제 밤 10시 반쯤 서울 구로구의 한 술집에서 23살 김 모씨 등 중학교 동창생 5명이 학창시절 따돌림을 했다며 시비가 붙어 집단 몸싸움을 벌였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술집에서 우연히 만나 함께 술을 마시던 중 이 모씨가 김 씨를 따돌렸던 이야기가 나오자 감정이 격해져 단체로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이 씨와 김 씨를 상해 혐의로 나머지 세 명은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