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셀 “시진핑 방한, 냉랭한 북중 관계와 대조”
입력 2014.07.03 (11:37) 수정 2014.07.03 (11:37) 국제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은 돈독한 한중관계를 반영하는 것으로 싸늘한 북중 관계와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고 말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오늘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시 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정권을 잡은 지난 3년 동안 단 한 번도 북한을 찾지 않은 상태에서 한국을 먼저 방문하는 점 등을 거론하며 시 주석의 이번 방한이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이어 중국이 북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이전보다 더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중국과 미국은 '국제적인 의무를 준수하는 것이 유일한 선택지'라는 점을 북한에 이해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러셀 “시진핑 방한, 냉랭한 북중 관계와 대조”
    • 입력 2014-07-03 11:37:15
    • 수정2014-07-03 11:37:32
    국제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은 돈독한 한중관계를 반영하는 것으로 싸늘한 북중 관계와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고 말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오늘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시 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정권을 잡은 지난 3년 동안 단 한 번도 북한을 찾지 않은 상태에서 한국을 먼저 방문하는 점 등을 거론하며 시 주석의 이번 방한이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이어 중국이 북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이전보다 더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중국과 미국은 '국제적인 의무를 준수하는 것이 유일한 선택지'라는 점을 북한에 이해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