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7년간 셰일가스 채굴 금지
입력 2014.07.05 (05:09) 연합뉴스
독일 정부가 지하수 오염을 우려해 향후 7년동안 깊이 3천m 미만 셰일층에서의 가스 채굴을 금지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 인터넷판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바바라 헨드릭스 독일 환경부 장관이 "마실 물과 건강을 보호하는 것은 우리에게 최고의 가치"라고 말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독일 정부는 셰일 가스를 저장하고 있는 셰일층의 깊이가 3천m에 미치지 못할 경우 이른바 '수압파쇄'(fracking) 기법을 금지하기로 했다.

다만 3천m를 넘을 경우에는 채굴이 허용된다.

독일 정부는 이 같은 규정을 내년 초에 시행할 방침이며 2021년에는 수압파쇄 기법의 영향에 대한 새로운 분석을 토대로 재검토한다는 구상이다.

수압파쇄 기법은 물, 모래, 화학물질이 섞인 고압의 융합물로 바위를 뚫어 바위안에 갇혀 있는 가스를 채굴하는 방식이다.

최근 이 기법이 광범위하게 활용되면서 가스 생산이 늘어났지만 지하수 오염 우려를 이유로 금지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거세게 제기되고 있다.

최근 미국 뉴욕주에서도 지방자치단체가 수압파쇄 기술을 이용해 셰일가스를 발굴하는 것을 금지할 수 있다는 최고법원의 판결이 나오기도 했다.

1960년대부터 수압파쇄 기법을 허용해 온 독일은 셰일가스가 아닌 전통적인 가스 채굴 때는 이 기법을 계속 허용하기로 했다.

다만 전통적인 가스를 채굴할 때에도 오염을 막기 위해 규제를 강화할 방침이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은 독일의 셰일가스 채굴 금지 방침이 독일과 러시아의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나왔다고 전했다.

러시아는 독일의 최대 가스 공급국이어서 관계가 악화될 경우 가스 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또 이 신문은 유럽에 가스가 공급과잉 상태이지만 독일의 가스비는 미국보다 훨씬 비싸다고 덧붙였다.
  • 독일, 7년간 셰일가스 채굴 금지
    • 입력 2014-07-05 05:09:20
    연합뉴스
독일 정부가 지하수 오염을 우려해 향후 7년동안 깊이 3천m 미만 셰일층에서의 가스 채굴을 금지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 인터넷판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바바라 헨드릭스 독일 환경부 장관이 "마실 물과 건강을 보호하는 것은 우리에게 최고의 가치"라고 말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독일 정부는 셰일 가스를 저장하고 있는 셰일층의 깊이가 3천m에 미치지 못할 경우 이른바 '수압파쇄'(fracking) 기법을 금지하기로 했다.

다만 3천m를 넘을 경우에는 채굴이 허용된다.

독일 정부는 이 같은 규정을 내년 초에 시행할 방침이며 2021년에는 수압파쇄 기법의 영향에 대한 새로운 분석을 토대로 재검토한다는 구상이다.

수압파쇄 기법은 물, 모래, 화학물질이 섞인 고압의 융합물로 바위를 뚫어 바위안에 갇혀 있는 가스를 채굴하는 방식이다.

최근 이 기법이 광범위하게 활용되면서 가스 생산이 늘어났지만 지하수 오염 우려를 이유로 금지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거세게 제기되고 있다.

최근 미국 뉴욕주에서도 지방자치단체가 수압파쇄 기술을 이용해 셰일가스를 발굴하는 것을 금지할 수 있다는 최고법원의 판결이 나오기도 했다.

1960년대부터 수압파쇄 기법을 허용해 온 독일은 셰일가스가 아닌 전통적인 가스 채굴 때는 이 기법을 계속 허용하기로 했다.

다만 전통적인 가스를 채굴할 때에도 오염을 막기 위해 규제를 강화할 방침이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은 독일의 셰일가스 채굴 금지 방침이 독일과 러시아의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나왔다고 전했다.

러시아는 독일의 최대 가스 공급국이어서 관계가 악화될 경우 가스 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또 이 신문은 유럽에 가스가 공급과잉 상태이지만 독일의 가스비는 미국보다 훨씬 비싸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