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도대교서 투신한 세월호 현장근무 경찰관 특진 추서
입력 2014.07.05 (13:46) 수정 2014.07.05 (15:58) 연합뉴스
진도대교에서 투신한 경찰관의 시신이 9일 만에 발견됐다.

5일 오전 9시 58분 전남 진도군 군내면 선착장 인근 해상에서 진도경찰서 소속 김모(49) 경위의 시신이 그물에 걸려 있는 것을 어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김 경위는 지난달 26일 오후 9시 30분께 이곳에서 5㎞가량 떨어진 진도대교에서 바다로 투신해 실종됐다.

그는 투신 전 동료 경찰관 등에게 최근 승진 탈락에 대한 고민 등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세월호 참사 이후 현장에서 동고동락하며 유가족의 고충을 해경, 범정부 사고대책본부 등에 전달하는 지원 업무를 열성적으로 수행해 안타까움을 샀다.

지역 시민단체와 유가족들 사이에서는 김 경위에 대한 공상, 순직 처리를 요청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경찰은 진도읍 쌍정리에 있는 산립조합 추모관에 김 경위의 빈소를 차렸다.

이성한 경찰청장은 이날 오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경찰은 김 경위에 대해 경감으로 1계급 특진을 추서하고 순직 처리를 추진하고 있다.

영결식은 7일 오전 9시 진도경찰서에서 전남지방경찰청장장(葬)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 진도대교서 투신한 세월호 현장근무 경찰관 특진 추서
    • 입력 2014-07-05 13:46:08
    • 수정2014-07-05 15:58:11
    연합뉴스
진도대교에서 투신한 경찰관의 시신이 9일 만에 발견됐다.

5일 오전 9시 58분 전남 진도군 군내면 선착장 인근 해상에서 진도경찰서 소속 김모(49) 경위의 시신이 그물에 걸려 있는 것을 어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김 경위는 지난달 26일 오후 9시 30분께 이곳에서 5㎞가량 떨어진 진도대교에서 바다로 투신해 실종됐다.

그는 투신 전 동료 경찰관 등에게 최근 승진 탈락에 대한 고민 등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세월호 참사 이후 현장에서 동고동락하며 유가족의 고충을 해경, 범정부 사고대책본부 등에 전달하는 지원 업무를 열성적으로 수행해 안타까움을 샀다.

지역 시민단체와 유가족들 사이에서는 김 경위에 대한 공상, 순직 처리를 요청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경찰은 진도읍 쌍정리에 있는 산립조합 추모관에 김 경위의 빈소를 차렸다.

이성한 경찰청장은 이날 오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경찰은 김 경위에 대해 경감으로 1계급 특진을 추서하고 순직 처리를 추진하고 있다.

영결식은 7일 오전 9시 진도경찰서에서 전남지방경찰청장장(葬)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