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철도업체 뒷돈 배달’ 전 새누리 부대변인 구속
입력 2014.07.05 (20:44) 연합뉴스
철도부품 납품업체로부터 뒷돈을 챙기고 금품로비를 해준 혐의를 받는 권영모(55) 전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인이 5일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이 이른바 '철도 마피아' 비리 수사에 착수한 이후 구속된 인물은 감사원 감사관 김모(51)씨에 이어 권씨가 두 번째다.

서울중앙지법 엄상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소명되는 범죄 혐의가 중대하고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에 따르면 권씨는 2010년께부터 올해 초까지 레일체결장치 수입·납품업체 AVT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고 김광재(58) 전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에게 서너 차례에 걸쳐 모두 3천여만원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1부(김후곤 부장검사)는 AVT의 주변 계좌를 추적하고 이 회사 이모 대표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런 정황을 확인했다. 권씨는 지난 2∼3일 잇따라 소환조사를 받았고 전날 변호사법 위반과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검찰은 AVT가 철도 분야 전문가도 아닌 권씨에게 고문 자리를 내주고서 철도시설공단을 상대로 한 로비 창구로 활용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권씨는 영남대 기계공학과 출신으로 김 전 이사장과 대학 선후배 사이다.

권씨가 김 전 이사장에게 금품을 전달한 시기는 2012년 전후에 집중된 것으로 알려졌다. AVT는 2012년 이후 경쟁업체 P사를 제치고 호남고속철도 2단계 궤도공사 등 철도시설공단이 발주하는 각종 공사에 레일체결장치를 사실상 독점 납품해왔다.

검찰은 권씨가 AVT로부터 고문료 명목으로 매달 200만∼400만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회사 법인카드와 그랜저 리스차량도 사용했다.

권씨는 AVT로부터 자녀 학자금 등의 명목으로 해마다 적게는 350만원에서 많게는 2천300만원까지 모두 5천750만원을 별도로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인맥이 넓은 권씨가 정치권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는지 추적 중이다. 권씨는 과거 한나라당 시절 강재섭 당 대표의 특별보좌관으로 일했고 올해 3월부터 수석부대변인을 맡았다가 지난 3일 제명됐다.

검찰은 AVT의 또다른 정관계 로비 대상이 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권씨 외에도 김형식(44) 서울시의회 의원이 AVT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정황이 이미 포착됐다.

검찰은 살인교사 사건 수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되는 대로 김 의원을 상대로 금품수수 혐의를 확인할 방침이다. 전날 새벽 한강에서 투신자살한 김 전 이사장에 대해서는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하기로 했다.
  • 검찰, ‘철도업체 뒷돈 배달’ 전 새누리 부대변인 구속
    • 입력 2014-07-05 20:44:07
    연합뉴스
철도부품 납품업체로부터 뒷돈을 챙기고 금품로비를 해준 혐의를 받는 권영모(55) 전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인이 5일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이 이른바 '철도 마피아' 비리 수사에 착수한 이후 구속된 인물은 감사원 감사관 김모(51)씨에 이어 권씨가 두 번째다.

서울중앙지법 엄상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소명되는 범죄 혐의가 중대하고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에 따르면 권씨는 2010년께부터 올해 초까지 레일체결장치 수입·납품업체 AVT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고 김광재(58) 전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에게 서너 차례에 걸쳐 모두 3천여만원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1부(김후곤 부장검사)는 AVT의 주변 계좌를 추적하고 이 회사 이모 대표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런 정황을 확인했다. 권씨는 지난 2∼3일 잇따라 소환조사를 받았고 전날 변호사법 위반과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검찰은 AVT가 철도 분야 전문가도 아닌 권씨에게 고문 자리를 내주고서 철도시설공단을 상대로 한 로비 창구로 활용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권씨는 영남대 기계공학과 출신으로 김 전 이사장과 대학 선후배 사이다.

권씨가 김 전 이사장에게 금품을 전달한 시기는 2012년 전후에 집중된 것으로 알려졌다. AVT는 2012년 이후 경쟁업체 P사를 제치고 호남고속철도 2단계 궤도공사 등 철도시설공단이 발주하는 각종 공사에 레일체결장치를 사실상 독점 납품해왔다.

검찰은 권씨가 AVT로부터 고문료 명목으로 매달 200만∼400만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회사 법인카드와 그랜저 리스차량도 사용했다.

권씨는 AVT로부터 자녀 학자금 등의 명목으로 해마다 적게는 350만원에서 많게는 2천300만원까지 모두 5천750만원을 별도로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인맥이 넓은 권씨가 정치권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는지 추적 중이다. 권씨는 과거 한나라당 시절 강재섭 당 대표의 특별보좌관으로 일했고 올해 3월부터 수석부대변인을 맡았다가 지난 3일 제명됐다.

검찰은 AVT의 또다른 정관계 로비 대상이 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권씨 외에도 김형식(44) 서울시의회 의원이 AVT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정황이 이미 포착됐다.

검찰은 살인교사 사건 수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되는 대로 김 의원을 상대로 금품수수 혐의를 확인할 방침이다. 전날 새벽 한강에서 투신자살한 김 전 이사장에 대해서는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하기로 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