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늘서 본 장마 대비…아직도 공사 중
입력 2014.07.05 (21:02) 수정 2014.07.05 (22: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렇게 장마가 다가왔는데도 아직 미처 대비를 마치지 못한 곳들이 적지 않습니다.

휴일에도 부랴부랴 수해 방지에 힘을 쏟았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헬기를 타고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년 전,산사태가 덮친 이곳, 본격 장마를 앞둔 요즘도 마을 곳곳에 제방을 다시 쌓고 있습니다.

지난달까지 끝냈어야 할 복구 공사입니다.

굴삭기로 돌덩이를 옮기고, 돌 사이 빈 틈을 시멘트로 일일이 메웁니다.

하천 범람에 대비해 둑을 보강하는 공사.

중장비들이 쉴새없이 움직입니다.

유실 우려가 높은 비탈면에선 방지막 설치가 한창입니다.

지난해 폭우로 다리가 끊겨 주민들의 발이 묶였던 곳입니다.

거센 물살을 피하도록 새 다리는 높이를 돋웠습니다.

하천 도로변에도 물막이 벽을 다시 세웁니다.

농촌도 바빠졌습니다.

농민은 배수로가 막히지 않았는지 물 흐름을 살핍니다.

눈 앞에 다가온 장마, 휴일에도 전국 곳곳에서는 수해를 막기 위한 막바지 작업이 활발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하늘서 본 장마 대비…아직도 공사 중
    • 입력 2014-07-05 21:02:59
    • 수정2014-07-05 22:28:55
    뉴스 9
<앵커 멘트>

이렇게 장마가 다가왔는데도 아직 미처 대비를 마치지 못한 곳들이 적지 않습니다.

휴일에도 부랴부랴 수해 방지에 힘을 쏟았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헬기를 타고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년 전,산사태가 덮친 이곳, 본격 장마를 앞둔 요즘도 마을 곳곳에 제방을 다시 쌓고 있습니다.

지난달까지 끝냈어야 할 복구 공사입니다.

굴삭기로 돌덩이를 옮기고, 돌 사이 빈 틈을 시멘트로 일일이 메웁니다.

하천 범람에 대비해 둑을 보강하는 공사.

중장비들이 쉴새없이 움직입니다.

유실 우려가 높은 비탈면에선 방지막 설치가 한창입니다.

지난해 폭우로 다리가 끊겨 주민들의 발이 묶였던 곳입니다.

거센 물살을 피하도록 새 다리는 높이를 돋웠습니다.

하천 도로변에도 물막이 벽을 다시 세웁니다.

농촌도 바빠졌습니다.

농민은 배수로가 막히지 않았는지 물 흐름을 살핍니다.

눈 앞에 다가온 장마, 휴일에도 전국 곳곳에서는 수해를 막기 위한 막바지 작업이 활발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