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정부, 유병언 사진전 취소…“세월호 희생자 존중”
입력 2014.07.05 (22:21) 국제
프랑스 정부가 '아해'라는 이름의 사진가로 활동중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전시회를 취소시켰습니다.

유씨의 사진전을 준비한 프랑스의 콩피에뉴 숲 페스티벌 조직위원회는 현지 시간으로 어제, 로랑 파비위스 프랑스 외무장관의 요청을 받아들여 사진전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파비위스 외무장관은 지난 달 30일, 숲 페스티벌 조직위에 서한을 보내 유씨의 전시회를 중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파비위스 장관은 서한을 통해 "세월호 사고로 슬픔에 빠진 한국인, 어린 희생자들의 가족을 존중하기 위해 유씨의 사진전을 취소해달라"는 뜻을 밝혔다고 AFP통신 등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재정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온 숲 페스티벌 조직위는 유씨로부터 우리 돈으로 천4백만원 상당의 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프랑스 정부, 유병언 사진전 취소…“세월호 희생자 존중”
    • 입력 2014-07-05 22:21:36
    국제
프랑스 정부가 '아해'라는 이름의 사진가로 활동중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전시회를 취소시켰습니다.

유씨의 사진전을 준비한 프랑스의 콩피에뉴 숲 페스티벌 조직위원회는 현지 시간으로 어제, 로랑 파비위스 프랑스 외무장관의 요청을 받아들여 사진전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파비위스 외무장관은 지난 달 30일, 숲 페스티벌 조직위에 서한을 보내 유씨의 전시회를 중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파비위스 장관은 서한을 통해 "세월호 사고로 슬픔에 빠진 한국인, 어린 희생자들의 가족을 존중하기 위해 유씨의 사진전을 취소해달라"는 뜻을 밝혔다고 AFP통신 등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재정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온 숲 페스티벌 조직위는 유씨로부터 우리 돈으로 천4백만원 상당의 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