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증권사 줄고 자산운용사와 투자자문사는 늘어
입력 2014.07.06 (06:04) 연합뉴스
최근 국내 금융투자업계에서 증권회사와 선물회사는 줄고 있는 반면 자산운용회사와 투자자문회사는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현재 국내에서 영업 중인 증권회사 수는 국내 50개사, 외국계 증권사 국내지점 11개 등 모두 61개사로 집계됐다.

증권사는 지난 2009년 자본시장통합법 시행 이후 늘어나기 시작해 작년 말까지 62개사에 달했으나 지난 3월 애플투자증권이 불황을 견디지 못하고 자진 폐업해 61개로 줄었다.

또한 두산그룹이 계열사인 비엔지증권을 청산하기로 했고 올해 말 우리투자증권과 NH농협증권이 합병할 예정이어서 앞으로 2개사가 추가로 줄면서 60개 선이 무너질 전망이다.

옵션 주문실수로 거액의 손실을 내고 영업정지 중인 한맥투자증권도 연말까지 이익금을 반환받는 등 자본을 확충하지 못하면 인가 취소와 파산의 길을 걸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리딩투자증권이나 이트레이드증권 등은 오래전 시장에 매물로 나왔지만 새 주인 찾기가 여의치 않은 상태여서 앞으로 증권사 숫자가 더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선물회사도 지난 2010년 초 11개였다가 점차 감소해 지난 3월 말 현재 7개가 남아있다. 한맥선물과 부은선물이 증권사로 전환했고 KB선물과 동양선물은 각각 계열 증권사와 합병했다.

하지만 증시 침체 속에서도 자산운용사와 투자자문사는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자산운용사는 2010년 말 80개였던 것이 이듬해 82개로 늘었고 2012년 말엔 84개로 증가하는 등 꾸준히 늘어 지난달 말 현재 86개사를 기록했다.

자산운용사는 자기자본 요건 등 진입 장벽이 낮아 덩치를 키운 투자자문사들이 자산운용사로 전환하는 사례가 많다.

투자자문사도 2010년 135개(전업 투자자문사 기준)였던 것이 이듬해 159개로 급증하는 등 증가세를 보였으며 지난달 말엔 160개를 유지하고 있다.
  • 증권사 줄고 자산운용사와 투자자문사는 늘어
    • 입력 2014-07-06 06:04:52
    연합뉴스
최근 국내 금융투자업계에서 증권회사와 선물회사는 줄고 있는 반면 자산운용회사와 투자자문회사는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현재 국내에서 영업 중인 증권회사 수는 국내 50개사, 외국계 증권사 국내지점 11개 등 모두 61개사로 집계됐다.

증권사는 지난 2009년 자본시장통합법 시행 이후 늘어나기 시작해 작년 말까지 62개사에 달했으나 지난 3월 애플투자증권이 불황을 견디지 못하고 자진 폐업해 61개로 줄었다.

또한 두산그룹이 계열사인 비엔지증권을 청산하기로 했고 올해 말 우리투자증권과 NH농협증권이 합병할 예정이어서 앞으로 2개사가 추가로 줄면서 60개 선이 무너질 전망이다.

옵션 주문실수로 거액의 손실을 내고 영업정지 중인 한맥투자증권도 연말까지 이익금을 반환받는 등 자본을 확충하지 못하면 인가 취소와 파산의 길을 걸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리딩투자증권이나 이트레이드증권 등은 오래전 시장에 매물로 나왔지만 새 주인 찾기가 여의치 않은 상태여서 앞으로 증권사 숫자가 더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선물회사도 지난 2010년 초 11개였다가 점차 감소해 지난 3월 말 현재 7개가 남아있다. 한맥선물과 부은선물이 증권사로 전환했고 KB선물과 동양선물은 각각 계열 증권사와 합병했다.

하지만 증시 침체 속에서도 자산운용사와 투자자문사는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자산운용사는 2010년 말 80개였던 것이 이듬해 82개로 늘었고 2012년 말엔 84개로 증가하는 등 꾸준히 늘어 지난달 말 현재 86개사를 기록했다.

자산운용사는 자기자본 요건 등 진입 장벽이 낮아 덩치를 키운 투자자문사들이 자산운용사로 전환하는 사례가 많다.

투자자문사도 2010년 135개(전업 투자자문사 기준)였던 것이 이듬해 159개로 급증하는 등 증가세를 보였으며 지난달 말엔 160개를 유지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