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울증 고쳐준다” 신도 때려 살해한 승려 징역 6년 확정
입력 2014.07.06 (09:31) 사회
우울증을 치료해준다며 여신도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승려 이 모 씨에 대해 대법원 2부가 징역 6년을 확정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해 4월 우울증과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여신도에게 병을 치료해 주겠다며 목탁으로 때려 숨지게 하고 또 다른 신도를 상대로 강제로 성관계를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상해치사 혐의 등이 유죄로 인정된다는 원심의 판단이 정당하고 법리를 오해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 “우울증 고쳐준다” 신도 때려 살해한 승려 징역 6년 확정
    • 입력 2014-07-06 09:31:43
    사회
우울증을 치료해준다며 여신도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승려 이 모 씨에 대해 대법원 2부가 징역 6년을 확정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해 4월 우울증과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여신도에게 병을 치료해 주겠다며 목탁으로 때려 숨지게 하고 또 다른 신도를 상대로 강제로 성관계를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상해치사 혐의 등이 유죄로 인정된다는 원심의 판단이 정당하고 법리를 오해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