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연주, JLPGA 니치이코 레이디스오픈 우승
입력 2014.07.06 (15:20) 수정 2014.07.06 (15:24) 연합뉴스
정연주(22)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니치-이코 레이디스오픈(총상금 6천만엔) 우승을 차지했다.

정연주는 6일 일본 도야마의 야쓰오 골프장(파72·6천45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쳐 최종합계 17언더파 199타로 우승했다.

201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한국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오른 정연주는 올해 일본 무대로 진출해 이번 대회에서 첫 우승을 일궈냈다. 우승 상금은 1천80만엔(약 1억원)이다.

JLPGA 투어의 강자 요코미네 사쿠라(일본)가 2타 차로 준우승했다.

이로써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 투어 18개 대회에서 7승을 합작했다. 안선주가 혼자 3승을 거뒀고 신지애, 이보미, 이에스더, 정연주가 각 1승씩 따냈다.
  • 정연주, JLPGA 니치이코 레이디스오픈 우승
    • 입력 2014-07-06 15:20:26
    • 수정2014-07-06 15:24:42
    연합뉴스
정연주(22)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니치-이코 레이디스오픈(총상금 6천만엔) 우승을 차지했다.

정연주는 6일 일본 도야마의 야쓰오 골프장(파72·6천45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쳐 최종합계 17언더파 199타로 우승했다.

201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한국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오른 정연주는 올해 일본 무대로 진출해 이번 대회에서 첫 우승을 일궈냈다. 우승 상금은 1천80만엔(약 1억원)이다.

JLPGA 투어의 강자 요코미네 사쿠라(일본)가 2타 차로 준우승했다.

이로써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 투어 18개 대회에서 7승을 합작했다. 안선주가 혼자 3승을 거뒀고 신지애, 이보미, 이에스더, 정연주가 각 1승씩 따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