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NSA 수집 인터넷통신 계정 90%가 일반인”
입력 2014.07.06 (15:31) 연합뉴스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합법적으로 감시를 허가받은 외국인보다 일반인의 인터넷 이용내역을 훨씬 더 많이 들여다본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NSA가 2009년∼2012년 사이 인터넷에서 수집한 이메일과 대화기록, 첨부파일 등 통신내역 16만 건을 검토한 결과 감시대상이 아닌 일반인의 계정이 90%에 달했다고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감시가 허가된 외국인의 계정은 10개 중 1개에 불과했다. 감시표적 추적 과정에 일반인에 대한 광범위한 감시가 이뤄진 것이다.

NSA 정보수집에는 내·외국인에 대한 구별도 거의 없었다. 수집된 통신내역의 절반 가까이가 미국 시민권자이거나 거주자의 것으로 나타났다고 신문은 전했다.

통신내역 상당수는 테러 위험과 무관한 사랑 이야기나 종교적 대화, 불법적 성적 접촉, 경제적 염려 등 사적인 주제의 대화였다.

가족끼리 전송한 의료 기록이나 구직자의 이력서, 자녀의 성적 증명서 등 개인적 자료도 많았다.

NSA는 이 같은 통신내역을 쓸모없는 것으로 분류했으나 폐기하지 않고 보관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NSA가 수집한 통신내역 중에는 정보 가치가 상당한 것들도 있었다.

지난 2011년 수개월간의 통신내역 수집으로 2002년 인도네시아 발리 폭탄테러 용의자인 우마르 파텍의 검거에 필요한 결정적 단서를 잡은 것이 대표적 사례다.

같은 해 파키스탄의 폭탄 제조범 무함마드 타히르 샤흐자드를 체포한 것도 NSA가 수집한 정보 덕분이었다.

WP는 비밀리에 진행되고 있는 외국 핵무기 프로젝트나 미국의 동맹국을 표방하는 국가의 이중행위 등과 관련한 다수 정보도 발견했지만 중앙정보국(CIA)의 요청으로 현재 진행 중인 작전과 관련한 정보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WP는 NSA의 불법감청 실태를 폭로한 전 CI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이 제공한 NSA 내부 자료를 4개월간 검토·분석한 뒤 이같이 보도했다.

앞서 이 신문은 지난달 30일에도 스노든 제공 자료를 토대로 NSA가 전 세계 국가를 감시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아뒀다고 폭로한 바 있다.
  • “미 NSA 수집 인터넷통신 계정 90%가 일반인”
    • 입력 2014-07-06 15:31:39
    연합뉴스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합법적으로 감시를 허가받은 외국인보다 일반인의 인터넷 이용내역을 훨씬 더 많이 들여다본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NSA가 2009년∼2012년 사이 인터넷에서 수집한 이메일과 대화기록, 첨부파일 등 통신내역 16만 건을 검토한 결과 감시대상이 아닌 일반인의 계정이 90%에 달했다고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감시가 허가된 외국인의 계정은 10개 중 1개에 불과했다. 감시표적 추적 과정에 일반인에 대한 광범위한 감시가 이뤄진 것이다.

NSA 정보수집에는 내·외국인에 대한 구별도 거의 없었다. 수집된 통신내역의 절반 가까이가 미국 시민권자이거나 거주자의 것으로 나타났다고 신문은 전했다.

통신내역 상당수는 테러 위험과 무관한 사랑 이야기나 종교적 대화, 불법적 성적 접촉, 경제적 염려 등 사적인 주제의 대화였다.

가족끼리 전송한 의료 기록이나 구직자의 이력서, 자녀의 성적 증명서 등 개인적 자료도 많았다.

NSA는 이 같은 통신내역을 쓸모없는 것으로 분류했으나 폐기하지 않고 보관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NSA가 수집한 통신내역 중에는 정보 가치가 상당한 것들도 있었다.

지난 2011년 수개월간의 통신내역 수집으로 2002년 인도네시아 발리 폭탄테러 용의자인 우마르 파텍의 검거에 필요한 결정적 단서를 잡은 것이 대표적 사례다.

같은 해 파키스탄의 폭탄 제조범 무함마드 타히르 샤흐자드를 체포한 것도 NSA가 수집한 정보 덕분이었다.

WP는 비밀리에 진행되고 있는 외국 핵무기 프로젝트나 미국의 동맹국을 표방하는 국가의 이중행위 등과 관련한 다수 정보도 발견했지만 중앙정보국(CIA)의 요청으로 현재 진행 중인 작전과 관련한 정보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WP는 NSA의 불법감청 실태를 폭로한 전 CI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이 제공한 NSA 내부 자료를 4개월간 검토·분석한 뒤 이같이 보도했다.

앞서 이 신문은 지난달 30일에도 스노든 제공 자료를 토대로 NSA가 전 세계 국가를 감시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아뒀다고 폭로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