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정찰기 중 시추시설 200m 접근하자 중 대응출격”
입력 2014.07.06 (16:32) 수정 2014.07.06 (16:36) 국제
남중국해 분쟁도서인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군도(西沙群島), 베트남명 호앙사)에서 미군 정찰기가 중국의 석유시추 시설 상공을 근접비행하고 중국군 군용기가 대응출격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중국언론들이 6일 베트남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에 따르면, '베트남 해경 관계자'는 최근 자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6월 30일과 7월 2일 최소한 세 대의 미군 정찰기가 중국이 파라셀 군도에 설치한 981석유탐사 플랫폼 주변을 저공비행한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찰기가 981플랫폼에 가장 가까이 접근했을 때의 거리는 200m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홍콩 봉황TV도 이날 베트남 언론과 '베트남 해경 관계자'를 인용, 미군 정찰기가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 수차례 남중국해를 비행했고 지난달 29일에는 미군 P-8A 대잠순찰기가 981플랫폼 부근을 비행하자 인민해방군이 즉각 공중조기경보기를 출동시켜 대응했다고 보도했다.

이 해경 관계자는 또 "6월30일 오전 미군 EP-3정찰기와 RC135 정찰기가 중국 측 플랫폼이 있는 남해 해역에 진입한 뒤 200m까지 접근했다"며 "7월2일에도 미군의 EP-3정찰기 한 대가 981플랫폼의 3천m 상공에서 비행했다"고 말했다.

한편, 환구시보는 응웬 떤 중 베트남 총리가 최근 "중국을 기소하기 위한 자료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으며 유엔 주재 베트남 대표단은 지난 3일 파라셀 군도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중국의 석유시추 장비 설치를 비난하는 문건을 반기문 사무총장에게 전달했다는 소식도 함께 전했다.
  • “미 정찰기 중 시추시설 200m 접근하자 중 대응출격”
    • 입력 2014-07-06 16:32:27
    • 수정2014-07-06 16:36:18
    국제
남중국해 분쟁도서인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군도(西沙群島), 베트남명 호앙사)에서 미군 정찰기가 중국의 석유시추 시설 상공을 근접비행하고 중국군 군용기가 대응출격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중국언론들이 6일 베트남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에 따르면, '베트남 해경 관계자'는 최근 자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6월 30일과 7월 2일 최소한 세 대의 미군 정찰기가 중국이 파라셀 군도에 설치한 981석유탐사 플랫폼 주변을 저공비행한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찰기가 981플랫폼에 가장 가까이 접근했을 때의 거리는 200m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홍콩 봉황TV도 이날 베트남 언론과 '베트남 해경 관계자'를 인용, 미군 정찰기가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 수차례 남중국해를 비행했고 지난달 29일에는 미군 P-8A 대잠순찰기가 981플랫폼 부근을 비행하자 인민해방군이 즉각 공중조기경보기를 출동시켜 대응했다고 보도했다.

이 해경 관계자는 또 "6월30일 오전 미군 EP-3정찰기와 RC135 정찰기가 중국 측 플랫폼이 있는 남해 해역에 진입한 뒤 200m까지 접근했다"며 "7월2일에도 미군의 EP-3정찰기 한 대가 981플랫폼의 3천m 상공에서 비행했다"고 말했다.

한편, 환구시보는 응웬 떤 중 베트남 총리가 최근 "중국을 기소하기 위한 자료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으며 유엔 주재 베트남 대표단은 지난 3일 파라셀 군도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중국의 석유시추 장비 설치를 비난하는 문건을 반기문 사무총장에게 전달했다는 소식도 함께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