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찔한 스피드’ 도심서 무더위 날린다!
입력 2014.07.06 (21:09) 수정 2014.07.07 (07: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장맛비가 내리지 않은 중부 지방에는 오늘도 무더위가 계속됐습니다.

이 더위 어떻게 피하셨습니까?

여러 방법이 있겠지만, 짜릿한 속도감을 즐기는 것도 피서법 중 하나일 겁니다.

정연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자동차들이 굉음을 내며 내달립니다.

서로 부딪칠듯 신경전을 벌이더니 아슬아슬하게 코너를 돌아나갑니다.

우리나라에서 하나 뿐인 도심 속 자동차 경주 경기장.

프로선수부터 아마추어 대학생까지 소문난 '스피드광'은 모두 모였습니다.

<인터뷰> 최하림(대학생 참가선수) : "땀에 몸이 많이 젖고 정신도 없지만 차를 타다 보면 그 즐거움 때문에 많이 잊게되고 즐겁게 시간을 보내게 되는 것 같습니다."

도심에서 멀지 않은 물놀이 시설, 터널 속으로 몸을 던져 쏜살같이 물살을 가릅니다.

아찔한 속도감 속에 더위는 느낄새가 없습니다.

<인터뷰> 구희곤(서울 사당동) : "짜릿한 쾌감도 있고 무더위가 한방에 날아가는 것 같고 참 시원하고 괜찮습니다."

빙상장은 최고의 피서지, 바깥 기온 보다 20도나 낮은데다 빠른 속도로 달리다 보면 여름은 잠시 잊게 됩니다.

<인터뷰> 권우승(서울 신정동) : "여름에는 스피드를 즐길만한 게 가까운데서 찾기가 힘들거든요. 시원한 곳을 찾다가 아이스링크장을 오게 됐습니다."

장마가 시작되면서 더 후텁지근해진 날씨.

시민들은 저마다의 쾌속질주로 무더위를 날려버렸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아찔한 스피드’ 도심서 무더위 날린다!
    • 입력 2014-07-06 21:10:10
    • 수정2014-07-07 07:40:55
    뉴스 9
<앵커 멘트>

장맛비가 내리지 않은 중부 지방에는 오늘도 무더위가 계속됐습니다.

이 더위 어떻게 피하셨습니까?

여러 방법이 있겠지만, 짜릿한 속도감을 즐기는 것도 피서법 중 하나일 겁니다.

정연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자동차들이 굉음을 내며 내달립니다.

서로 부딪칠듯 신경전을 벌이더니 아슬아슬하게 코너를 돌아나갑니다.

우리나라에서 하나 뿐인 도심 속 자동차 경주 경기장.

프로선수부터 아마추어 대학생까지 소문난 '스피드광'은 모두 모였습니다.

<인터뷰> 최하림(대학생 참가선수) : "땀에 몸이 많이 젖고 정신도 없지만 차를 타다 보면 그 즐거움 때문에 많이 잊게되고 즐겁게 시간을 보내게 되는 것 같습니다."

도심에서 멀지 않은 물놀이 시설, 터널 속으로 몸을 던져 쏜살같이 물살을 가릅니다.

아찔한 속도감 속에 더위는 느낄새가 없습니다.

<인터뷰> 구희곤(서울 사당동) : "짜릿한 쾌감도 있고 무더위가 한방에 날아가는 것 같고 참 시원하고 괜찮습니다."

빙상장은 최고의 피서지, 바깥 기온 보다 20도나 낮은데다 빠른 속도로 달리다 보면 여름은 잠시 잊게 됩니다.

<인터뷰> 권우승(서울 신정동) : "여름에는 스피드를 즐길만한 게 가까운데서 찾기가 힘들거든요. 시원한 곳을 찾다가 아이스링크장을 오게 됐습니다."

장마가 시작되면서 더 후텁지근해진 날씨.

시민들은 저마다의 쾌속질주로 무더위를 날려버렸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