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역류성 식도염 환자 입원치료 중 숨져…경찰 수사
입력 2014.07.06 (22:40) 연합뉴스
부산의 한 병원에서 역류성 식도염 등으로 입원치료를 받던 40대 여성 환자가 갑자기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오전 5시께 부산의 한 병원에서 역류성 식도염 등으로 입원 치료를 받던 A(40·여)씨가 갑자기 복통 등을 호소하면서 의식을 잃어 인근 다른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A씨의 사인을 알 수 없다는 검안 의사의 소견에 따라 유족의 동의를 얻어 시신을 부검하기로 했다.

경찰은 병원 진료기록과 내시경 영상 등을 확보하고, 유족과 의사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 역류성 식도염 환자 입원치료 중 숨져…경찰 수사
    • 입력 2014-07-06 22:40:08
    연합뉴스
부산의 한 병원에서 역류성 식도염 등으로 입원치료를 받던 40대 여성 환자가 갑자기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오전 5시께 부산의 한 병원에서 역류성 식도염 등으로 입원 치료를 받던 A(40·여)씨가 갑자기 복통 등을 호소하면서 의식을 잃어 인근 다른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A씨의 사인을 알 수 없다는 검안 의사의 소견에 따라 유족의 동의를 얻어 시신을 부검하기로 했다.

경찰은 병원 진료기록과 내시경 영상 등을 확보하고, 유족과 의사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