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역류성 식도염 환자 입원치료 중 숨져…경찰 수사
입력 2014.07.06 (22:55) 수정 2014.07.07 (00:21) 사회
부산의 한 병원에서 역류성 식도염 등으로 치료를 받던 40대 여성 환자가 갑자기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오늘 새벽 5시쯤 부산시 연제구의 한 병원에서, 역류성 식도염과 소화불량 등의 증세를 보여 입원 치료를 받던 40살 김 모 씨가 갑자기 복통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의 사인을 알 수 없다는 검안의의 소견에 따라 김 씨를 부감하는 한편, 병원 진료기록 등을 확보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역류성 식도염 환자 입원치료 중 숨져…경찰 수사
    • 입력 2014-07-06 22:55:26
    • 수정2014-07-07 00:21:56
    사회
부산의 한 병원에서 역류성 식도염 등으로 치료를 받던 40대 여성 환자가 갑자기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오늘 새벽 5시쯤 부산시 연제구의 한 병원에서, 역류성 식도염과 소화불량 등의 증세를 보여 입원 치료를 받던 40살 김 모 씨가 갑자기 복통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의 사인을 알 수 없다는 검안의의 소견에 따라 김 씨를 부감하는 한편, 병원 진료기록 등을 확보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