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보선 후보 등록 D-1…여야, 공천 ‘막판 진통’
입력 2014.07.09 (06:40) 수정 2014.07.09 (12: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7.30 재보선 후보 등록이 내일 시작됩니다.

여야의 공천 작업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지만 막판 진통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중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동작을에 전략공천된 기동민 전 서울시 부시장의 출마 회견.

<녹취> 기동민(전 서울시 정무부시장) : "새로운 것이 낡은 것을 물리치는 그런 승부를 위해 저는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갑자기 회견장이 소란스러워지더니 난장판으로 변했습니다.

기 전 부시장의 20년 친구로 이 지역에 공천을 신청한 허동준 전 지역위원장이 지지자들과 들이닥친 겁니다.

<녹취> 허동준(전 새정치연합 동작을 지역위원장) : "23년 된 동지에게 비수를 꽂게 하는 김한길 안철수 대표 사퇴해야 돼요. 사퇴..."

멱살잡이와 욕설, 고성이 오가는 격렬한 항의 끝에 기 전 부시장은 서둘러 자리를 떴습니다.

안철수 대표의 측근으로 동작 을에 신청했다 떨어진 금태섭 전 대변인을 수원에 배치하는 문제를 놓고도 당내 반발이 일었습니다.

김문수 전 지사의 거듭된 사양으로 동작 을 후보를 찾지 못해 애태우던 새누리당은 돌려막기라는 비판 속에 나경원 전 의원을 후보로 잠정 결정했습니다.

<녹취> 나경원(전 새누리당 국회의원) : "정치 행위를 하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건명분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당의 어려움이나 대한민국의 어려움을 잘 듣고 또 한번 더 열심히 고민해 보겠습니다."

충남 서산 태안은 한상률 전 국세청장을 놓고 '비리 연루 전력'을 이유로 당내 갈등이 일기도 했지만 한 전 청장이 후보로 선출됐습니다.

정치권이 공천 진통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전남 영광.함평.장성.

담양 지역에 새누리당은 이중효 효창산업 대표를, 새정치연합은 이개호 전 전남 행정부지사를 각각 후보로 선출하는 등 공천 작업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 재보선 후보 등록 D-1…여야, 공천 ‘막판 진통’
    • 입력 2014-07-09 06:42:14
    • 수정2014-07-09 12:29:3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7.30 재보선 후보 등록이 내일 시작됩니다.

여야의 공천 작업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지만 막판 진통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중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동작을에 전략공천된 기동민 전 서울시 부시장의 출마 회견.

<녹취> 기동민(전 서울시 정무부시장) : "새로운 것이 낡은 것을 물리치는 그런 승부를 위해 저는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갑자기 회견장이 소란스러워지더니 난장판으로 변했습니다.

기 전 부시장의 20년 친구로 이 지역에 공천을 신청한 허동준 전 지역위원장이 지지자들과 들이닥친 겁니다.

<녹취> 허동준(전 새정치연합 동작을 지역위원장) : "23년 된 동지에게 비수를 꽂게 하는 김한길 안철수 대표 사퇴해야 돼요. 사퇴..."

멱살잡이와 욕설, 고성이 오가는 격렬한 항의 끝에 기 전 부시장은 서둘러 자리를 떴습니다.

안철수 대표의 측근으로 동작 을에 신청했다 떨어진 금태섭 전 대변인을 수원에 배치하는 문제를 놓고도 당내 반발이 일었습니다.

김문수 전 지사의 거듭된 사양으로 동작 을 후보를 찾지 못해 애태우던 새누리당은 돌려막기라는 비판 속에 나경원 전 의원을 후보로 잠정 결정했습니다.

<녹취> 나경원(전 새누리당 국회의원) : "정치 행위를 하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건명분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당의 어려움이나 대한민국의 어려움을 잘 듣고 또 한번 더 열심히 고민해 보겠습니다."

충남 서산 태안은 한상률 전 국세청장을 놓고 '비리 연루 전력'을 이유로 당내 갈등이 일기도 했지만 한 전 청장이 후보로 선출됐습니다.

정치권이 공천 진통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전남 영광.함평.장성.

담양 지역에 새누리당은 이중효 효창산업 대표를, 새정치연합은 이개호 전 전남 행정부지사를 각각 후보로 선출하는 등 공천 작업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