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성장, 2060년에 크게 둔화”
입력 2014.07.09 (11:33) 연합뉴스
세계 경제 성장이 오는 2060년에는 지금보다 완연히 둔화할 것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전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 OECD의 최근 보고서를 인용해 OECD 회원국의 평균 성장이 2050∼2060년 기간에 연평균 2.4%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2010∼2020년의 연평균 3.6%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으로 비교됐다.

보고서는 고령화, 기후 변화, 신흥국 성장 둔화 및 경제 불균형 심화를 주요 이유로 분석했다.

특히 기후 변화로 말미암은 충격이 커 2060년에는 남아시아와 서남아시아 국내총생산(GDP)을 약 6% 감소시킬 것으로 전망됐다.

세계 전체로는 성장 감축폭이 1.5%에 달할 것으로 관측됐다.

경제 불균형이 지금 추세로 심화하면 2060년까지 회원국의 평균 불균형이 30%가량 확대될 것으로 경고됐다.

반면, 역내 선진국과 신흥국간 소득 격차는 2060년이 되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때문에 역내국간 경제 이민도 감소할 것으로 OECD는 내다봤다.

보고서는 예상되는 성장 둔화를 극복하려면 혁신과 기술 투자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세계 성장, 2060년에 크게 둔화”
    • 입력 2014-07-09 11:33:44
    연합뉴스
세계 경제 성장이 오는 2060년에는 지금보다 완연히 둔화할 것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전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 OECD의 최근 보고서를 인용해 OECD 회원국의 평균 성장이 2050∼2060년 기간에 연평균 2.4%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2010∼2020년의 연평균 3.6%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으로 비교됐다.

보고서는 고령화, 기후 변화, 신흥국 성장 둔화 및 경제 불균형 심화를 주요 이유로 분석했다.

특히 기후 변화로 말미암은 충격이 커 2060년에는 남아시아와 서남아시아 국내총생산(GDP)을 약 6% 감소시킬 것으로 전망됐다.

세계 전체로는 성장 감축폭이 1.5%에 달할 것으로 관측됐다.

경제 불균형이 지금 추세로 심화하면 2060년까지 회원국의 평균 불균형이 30%가량 확대될 것으로 경고됐다.

반면, 역내 선진국과 신흥국간 소득 격차는 2060년이 되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때문에 역내국간 경제 이민도 감소할 것으로 OECD는 내다봤다.

보고서는 예상되는 성장 둔화를 극복하려면 혁신과 기술 투자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