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병세 장관, 일본의 우경화 경고
입력 2014.07.09 (15:45) 정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오늘(9일) 한 세미나에 참석해, 일본 정부의 우경화에 대해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윤 장관은 오늘 아산정책연구원과 스웨덴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SIPRI)가 공동 주최한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과 유럽의 신뢰 안보구축 경험' 국제세미나 기조연설을 통해 "최근 동북아 지역은 군사적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이 중동과 더불어 가장 큰 지역"이라면서 "안보의 개념과 평화의 관행을 바꿔가야 하는 중대한 과제가 놓여 있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헨리 키신저 박사가 우려했듯이 아시아에서는 계산 착오 때문에 다양한 군사적 충돌이 발생할 중대한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면서 "아시아 지역 질서가 크게 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윤 장관은 아시아의 현 정세와 관련, "중국이 더욱 부상하고 있고, 일본이 전후시대의 관계를 저버리고 있다"면서 "러시아는 극동을 주목하고 있고, 북한은 계속해서 경제발전과 핵무기를 동시개발하는 병진 전략을 펴고 있다. 미국도 대 아시아 회귀전략을 펴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판도라 상자가 열린 것처럼 역사, 해상, 안보, 영공, 사이버스페이스까지 다양한 여러 분야에서 충돌 조짐이 있다"면서 "이례적 충돌이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아시아에서) 역사적 수정주의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이런 역사 수정주의가 직간접적으로 국방이나 안보정책에 있어 우려를 자아내고 있으며, 아시아 지역 긴장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일본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윤 장관은 최근의 아시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유럽 통합 경험을 배울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윤 장관은 "동아시아에서 강대국 간에 보이는 양자 충돌도 다자 접근법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면서 "동북아지역은 다자적 협력 메커니즘이 없는 곳인 만큼 평화의 문화, 평화의 관행을 만들어 가야 하는데 유럽 통합 경험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윤병세 장관, 일본의 우경화 경고
    • 입력 2014-07-09 15:45:15
    정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오늘(9일) 한 세미나에 참석해, 일본 정부의 우경화에 대해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윤 장관은 오늘 아산정책연구원과 스웨덴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SIPRI)가 공동 주최한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과 유럽의 신뢰 안보구축 경험' 국제세미나 기조연설을 통해 "최근 동북아 지역은 군사적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이 중동과 더불어 가장 큰 지역"이라면서 "안보의 개념과 평화의 관행을 바꿔가야 하는 중대한 과제가 놓여 있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헨리 키신저 박사가 우려했듯이 아시아에서는 계산 착오 때문에 다양한 군사적 충돌이 발생할 중대한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면서 "아시아 지역 질서가 크게 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윤 장관은 아시아의 현 정세와 관련, "중국이 더욱 부상하고 있고, 일본이 전후시대의 관계를 저버리고 있다"면서 "러시아는 극동을 주목하고 있고, 북한은 계속해서 경제발전과 핵무기를 동시개발하는 병진 전략을 펴고 있다. 미국도 대 아시아 회귀전략을 펴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판도라 상자가 열린 것처럼 역사, 해상, 안보, 영공, 사이버스페이스까지 다양한 여러 분야에서 충돌 조짐이 있다"면서 "이례적 충돌이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아시아에서) 역사적 수정주의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이런 역사 수정주의가 직간접적으로 국방이나 안보정책에 있어 우려를 자아내고 있으며, 아시아 지역 긴장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일본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윤 장관은 최근의 아시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유럽 통합 경험을 배울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윤 장관은 "동아시아에서 강대국 간에 보이는 양자 충돌도 다자 접근법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면서 "동북아지역은 다자적 협력 메커니즘이 없는 곳인 만큼 평화의 문화, 평화의 관행을 만들어 가야 하는데 유럽 통합 경험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