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전역 태풍 ‘초비상’…오키나와 ‘기록적 폭우’
입력 2014.07.09 (19:02) 수정 2014.07.09 (19:1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풍이 내일 낮, 일본 규슈 지방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돼 일본 전역에 지금 비상이 걸렸습니다.

태풍이 지나온 `오키나와'에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큰 피해가 났습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강한 비바람을 몰고 시속 30km 속도로 일본 본토로 시시각각 접근하고 있는 제8호 태풍 `너구리', 내일 낮 12시쯤, 일본 규슈 구마모토 부근으로 상륙할 예정입니다.

때문에, 규슈 지역에는 이미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태풍이 상륙할 구마모토 지역을 포함해 아키타 등 3개 현 주민 13만여 명에게 피난 권고가 내려졌습니다.

또, 4만 8천여 가구는 정전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인터뷰> 에비하라(일본 기상청 예보과장) :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중대한 비상사태입니다."

어제 비바람 피해가 컸던 오키나와에는 오늘, 폭우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오키나와에는 오늘 오전에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많은 시간당 96.5mm의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때문에, 하천이 범람하면서 도로와 주택이 물에 잠겼습니다.

이번 태풍으로 일본 전역에서 30여 명의 사상자가 나는 등 인명 피해도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규슈와 시코쿠 지역에 모레까지 최고 800mm의 폭우를 예보하고, 피해를 줄이기 위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일 전역 태풍 ‘초비상’…오키나와 ‘기록적 폭우’
    • 입력 2014-07-09 19:04:19
    • 수정2014-07-09 19:15:16
    뉴스 7
<앵커 멘트>

태풍이 내일 낮, 일본 규슈 지방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돼 일본 전역에 지금 비상이 걸렸습니다.

태풍이 지나온 `오키나와'에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큰 피해가 났습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강한 비바람을 몰고 시속 30km 속도로 일본 본토로 시시각각 접근하고 있는 제8호 태풍 `너구리', 내일 낮 12시쯤, 일본 규슈 구마모토 부근으로 상륙할 예정입니다.

때문에, 규슈 지역에는 이미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태풍이 상륙할 구마모토 지역을 포함해 아키타 등 3개 현 주민 13만여 명에게 피난 권고가 내려졌습니다.

또, 4만 8천여 가구는 정전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인터뷰> 에비하라(일본 기상청 예보과장) :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중대한 비상사태입니다."

어제 비바람 피해가 컸던 오키나와에는 오늘, 폭우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오키나와에는 오늘 오전에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많은 시간당 96.5mm의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때문에, 하천이 범람하면서 도로와 주택이 물에 잠겼습니다.

이번 태풍으로 일본 전역에서 30여 명의 사상자가 나는 등 인명 피해도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규슈와 시코쿠 지역에 모레까지 최고 800mm의 폭우를 예보하고, 피해를 줄이기 위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