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랑이 징크스’ 깬 수원, 슈퍼매치도 자신
입력 2014.07.09 (22:29) 수정 2014.07.09 (22:35) 연합뉴스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2년 넘게 이어졌던 '호랑이 징크스'를 마침내 깨뜨렸다.

수원은 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4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14라운드에서 울산을 3-2로 꺾었다.

무려 2년 1개월 만의 울산전 승리다. 2012년 5월 20일 울산에 2-1 승리를 거둔 이후 한 번도 '호랑이'를 잡지 못한 수원이다.

특히 올 시즌 전반기 맞대결에서는 2-0으로 앞서나가고도 후반 막판 2골을 내주며 승리를 놓쳤다.

이날 경기에서도 수원은 2-0으로 앞서나갔으나 울산에게 연이어 추격골을 허용하며 전반기의 기억을 되살리는 듯했다.

수원은 승리 말고도 이날 경기를 통해 얻은 게 많다.

올 시즌을 앞두고 야심차게 영입했으나 마수걸이 첫 골을 넣지 못하던 브라질 출신의 로저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에두 이후 팀의 명성에 걸맞은 '원톱' 공격수를 보유한 적이 없었던 수원 팬들은 로저가 내친김에 골 폭풍을 일으켜주길 고대하고 있다.

'부상 병동'이나 다름없는 상황에서도 '영건'들을 앞세워 2경기 만에 후반기 첫 승리를 거뒀다는 점도 서정원 수원 감독의 기대를 부풀린다.

특히 2-1, 3-2로 끈질기게 추격당하는 상황에서도 젊은 선수들은 흔들리지 않고 제 몫을 다해냈다.

수원은 붙박이 날개 염기훈과 중원의 오장은, 수비수 민상기 등 주전 선수들이 부상 등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서 감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전력에서 이탈한 선수들이 몇 명 있는데 백업들이 제 역할을 해줬다"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제 수원 앞에는 아시아 최대 라이벌전으로 꼽히는 FC서울과의 '슈퍼매치'가 기다리고 있다.

서 감독은 "슈퍼매치는 많은 팬이 찾기에 반드시 좋은 경기를 해야 한다. 오늘 승리한 기세를 몰아 12일에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승리를 가져오겠다"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 ‘호랑이 징크스’ 깬 수원, 슈퍼매치도 자신
    • 입력 2014-07-09 22:29:09
    • 수정2014-07-09 22:35:24
    연합뉴스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2년 넘게 이어졌던 '호랑이 징크스'를 마침내 깨뜨렸다.

수원은 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4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14라운드에서 울산을 3-2로 꺾었다.

무려 2년 1개월 만의 울산전 승리다. 2012년 5월 20일 울산에 2-1 승리를 거둔 이후 한 번도 '호랑이'를 잡지 못한 수원이다.

특히 올 시즌 전반기 맞대결에서는 2-0으로 앞서나가고도 후반 막판 2골을 내주며 승리를 놓쳤다.

이날 경기에서도 수원은 2-0으로 앞서나갔으나 울산에게 연이어 추격골을 허용하며 전반기의 기억을 되살리는 듯했다.

수원은 승리 말고도 이날 경기를 통해 얻은 게 많다.

올 시즌을 앞두고 야심차게 영입했으나 마수걸이 첫 골을 넣지 못하던 브라질 출신의 로저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에두 이후 팀의 명성에 걸맞은 '원톱' 공격수를 보유한 적이 없었던 수원 팬들은 로저가 내친김에 골 폭풍을 일으켜주길 고대하고 있다.

'부상 병동'이나 다름없는 상황에서도 '영건'들을 앞세워 2경기 만에 후반기 첫 승리를 거뒀다는 점도 서정원 수원 감독의 기대를 부풀린다.

특히 2-1, 3-2로 끈질기게 추격당하는 상황에서도 젊은 선수들은 흔들리지 않고 제 몫을 다해냈다.

수원은 붙박이 날개 염기훈과 중원의 오장은, 수비수 민상기 등 주전 선수들이 부상 등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서 감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전력에서 이탈한 선수들이 몇 명 있는데 백업들이 제 역할을 해줬다"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제 수원 앞에는 아시아 최대 라이벌전으로 꼽히는 FC서울과의 '슈퍼매치'가 기다리고 있다.

서 감독은 "슈퍼매치는 많은 팬이 찾기에 반드시 좋은 경기를 해야 한다. 오늘 승리한 기세를 몰아 12일에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승리를 가져오겠다"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