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정부 “추방은 불가피…미와 상호신뢰 관계 원해”
입력 2014.07.12 (02:24) 국제
독일 정부는 베를린 주재 미국 중앙정보국 책임자에게 추방 명령을 내린 것은 불가피한 결정이었으며 미국과 상호 신뢰에 바탕을 둔 관계를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외무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조치에 대해 올바른 결정이었고 필요한 조치였으며 손상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적절한 행동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우리는 신뢰에 기반을 둔 관계가 필요하고 이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정부 대변인은 총리실이 자국 정보기관들에 미국 정보기관과의 협력을 최소화하라는 지침을 내렸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공식 부인했습니다.
  • 독일 정부 “추방은 불가피…미와 상호신뢰 관계 원해”
    • 입력 2014-07-12 02:24:33
    국제
독일 정부는 베를린 주재 미국 중앙정보국 책임자에게 추방 명령을 내린 것은 불가피한 결정이었으며 미국과 상호 신뢰에 바탕을 둔 관계를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외무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조치에 대해 올바른 결정이었고 필요한 조치였으며 손상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적절한 행동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우리는 신뢰에 기반을 둔 관계가 필요하고 이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정부 대변인은 총리실이 자국 정보기관들에 미국 정보기관과의 협력을 최소화하라는 지침을 내렸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공식 부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