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제유가, 하루만에 하락 마감
입력 2014.07.12 (04:06) 연합뉴스
국제유가는 11일(현지시간) 하루만에 하락세로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2.10달러(2.0%) 하락한 배럴당 100.8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5월12일 이후 가장 낮다.

주간 단위로는 4주 연속 내림세로 장을 마쳤다.

런던 ICE선물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도 2.08달러(1.91%) 내린 106.59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국제유가가 다시 하락세를 보인 것은 '이라크 사태'가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았지만 원유 생산에 차질을 빚을 만큼 악화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또 리비아의 원유 생산도 정상화할 것이라는 전망도 하락세에 일조했다.

금값은 하락세로 돌아섰다.

8월물 금은 전 거래일보다 1.90달러(0.1%) 내린 온스당 1,337.40달러에 마감했다. 하지만 주간 단위로는 6주째 오름세를 유지했다.

포르투갈발(發) 금융위기가 잦아들고, 기업들의 2분기 실적이 나쁘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뉴욕 증시가 강세를 보인 것이 내림세의 요인이다.
  • 국제유가, 하루만에 하락 마감
    • 입력 2014-07-12 04:06:31
    연합뉴스
국제유가는 11일(현지시간) 하루만에 하락세로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2.10달러(2.0%) 하락한 배럴당 100.8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5월12일 이후 가장 낮다.

주간 단위로는 4주 연속 내림세로 장을 마쳤다.

런던 ICE선물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도 2.08달러(1.91%) 내린 106.59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국제유가가 다시 하락세를 보인 것은 '이라크 사태'가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았지만 원유 생산에 차질을 빚을 만큼 악화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또 리비아의 원유 생산도 정상화할 것이라는 전망도 하락세에 일조했다.

금값은 하락세로 돌아섰다.

8월물 금은 전 거래일보다 1.90달러(0.1%) 내린 온스당 1,337.40달러에 마감했다. 하지만 주간 단위로는 6주째 오름세를 유지했다.

포르투갈발(發) 금융위기가 잦아들고, 기업들의 2분기 실적이 나쁘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뉴욕 증시가 강세를 보인 것이 내림세의 요인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