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권은희 총력 공세…야, 반박 속 논란 계속
입력 2014.07.12 (06:03) 수정 2014.07.12 (07: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은 야당이 권은희 전 수사과장을 전략 공천한 것에 대해 총공세를 폈습니다.

새정치연합은 공천 후폭풍 잠재우기에 주력하고 있지만 여진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권은희 전 수사과장이 거짓 폭로의 대가로 공천을 받았다'

새누리당 회의장은 권 전 과장 성토장이 됐습니다.

권 전 과장이 사직서를 내고 새정치연합의 공천을 받기까지의 과정이 치밀하게 계획됐다는 의혹까지 제기했습니다.

<녹취> 윤상현(새누리당 사무총장) : "거짓 폭로 대가로 국회의원 자리를 만들어 주는 새정치민주연합은 도대체 뭡니까."

<녹취> 조해진(새누리당 의원) : "사욕을 위해서 타락의 길로 가도록 유도하는 것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본격적인 선거전을 앞두고 야당의 공천 문제를 최대한 부각시켜, 기선을 잡겠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논란의 중심에 선 권은희 후보는 '보상 공천'이라는 공세에 화가 난다며 반박했습니다.

<녹취> 권은희(새정치연합 후보/광주 광산을) : "그 길이 정의의 길이다라는 저의 뜻을 분명히 행동으로 보여드리겠습니다."

당 지도부도 당위성을 강조하며 후폭풍 잠재우기에 나섰습니다.

<녹취> 김한길(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 "권은희 후보의 진정성, 양심과 용기와 정의로움을 훼손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고 믿습니다."

그러나 새정치연합 내부에서도 일부 반발이 이어지는 등 여진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특히 '조기 전당대회'를 암시하는 발언이 공개적으로 나오고 있어 선거에서 승리하지 못할 경우, 지도부 책임론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여, 권은희 총력 공세…야, 반박 속 논란 계속
    • 입력 2014-07-12 06:05:25
    • 수정2014-07-12 07:57:2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새누리당은 야당이 권은희 전 수사과장을 전략 공천한 것에 대해 총공세를 폈습니다.

새정치연합은 공천 후폭풍 잠재우기에 주력하고 있지만 여진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권은희 전 수사과장이 거짓 폭로의 대가로 공천을 받았다'

새누리당 회의장은 권 전 과장 성토장이 됐습니다.

권 전 과장이 사직서를 내고 새정치연합의 공천을 받기까지의 과정이 치밀하게 계획됐다는 의혹까지 제기했습니다.

<녹취> 윤상현(새누리당 사무총장) : "거짓 폭로 대가로 국회의원 자리를 만들어 주는 새정치민주연합은 도대체 뭡니까."

<녹취> 조해진(새누리당 의원) : "사욕을 위해서 타락의 길로 가도록 유도하는 것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본격적인 선거전을 앞두고 야당의 공천 문제를 최대한 부각시켜, 기선을 잡겠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논란의 중심에 선 권은희 후보는 '보상 공천'이라는 공세에 화가 난다며 반박했습니다.

<녹취> 권은희(새정치연합 후보/광주 광산을) : "그 길이 정의의 길이다라는 저의 뜻을 분명히 행동으로 보여드리겠습니다."

당 지도부도 당위성을 강조하며 후폭풍 잠재우기에 나섰습니다.

<녹취> 김한길(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 "권은희 후보의 진정성, 양심과 용기와 정의로움을 훼손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고 믿습니다."

그러나 새정치연합 내부에서도 일부 반발이 이어지는 등 여진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특히 '조기 전당대회'를 암시하는 발언이 공개적으로 나오고 있어 선거에서 승리하지 못할 경우, 지도부 책임론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