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치원 아동학대 물의…경찰 수사
입력 2014.07.12 (06:38) 수정 2014.07.28 (22:5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산의 한 유치원에서 교사가 아이들을 상습적으로 학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경찰은 유치원 CCTV를 토대로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김홍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유치원 점심시간.

교사가 5살 된 남자 아이에게 밥을 주지 않고, 아이를 밀어 넘어뜨립니다.

다른 아이들이 모두 밥을 받는 동안 이 아이를 모른 척하던 교사는 급식판을 줬다, 뺏었다하며 뒤늦게 밥을 제공합니다.

두 아이가 서로 때리며 장난을 치자 유치원 교사가 아이들을 부릅니다.

그러나 야단치는 대신 아이들의 팔을 잡고 더 세게 때리도록 합니다.

부산의 한 유치원 5살 어린이반에서 교사가 장기간에 걸쳐 상습적으로 아이들을 학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피해 학부모들은 "아이들이 약 넉달 전부터 교사가 괴롭혔다는 말을 했지만, 불이익을 받을까봐 참았다"며 "아이들이 진술한 교사의 학대는 더 심각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피해 학부모 : "애가 별나서 혼날 거라고 생각은 했는데 이런 일이 있을 줄은 몰랐어요."

해당 가해 교사는 "점심 시간, 아이들이 싸우는 바람에 정신이 없어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유치원 원장은 "CCTV를 제대로 보지 못했다"고 말합니다.

<녹취> 유치원 원장(음성변조) : "CCTV를 아침 거부터 저녁거까지 그걸 앉아서 어떻게 다 보겠습니까. 잘못한 건 맞아요. 잘못했으면 법적인 절차를 밟으면 되고요."

경찰은 CCTV를 정밀하게 분석한 뒤, 유치원 원장과 교사들을 아동학대 혐의 등으로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홍희입니다.
  • 유치원 아동학대 물의…경찰 수사
    • 입력 2014-07-12 06:39:39
    • 수정2014-07-28 22:53:3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부산의 한 유치원에서 교사가 아이들을 상습적으로 학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경찰은 유치원 CCTV를 토대로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김홍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유치원 점심시간.

교사가 5살 된 남자 아이에게 밥을 주지 않고, 아이를 밀어 넘어뜨립니다.

다른 아이들이 모두 밥을 받는 동안 이 아이를 모른 척하던 교사는 급식판을 줬다, 뺏었다하며 뒤늦게 밥을 제공합니다.

두 아이가 서로 때리며 장난을 치자 유치원 교사가 아이들을 부릅니다.

그러나 야단치는 대신 아이들의 팔을 잡고 더 세게 때리도록 합니다.

부산의 한 유치원 5살 어린이반에서 교사가 장기간에 걸쳐 상습적으로 아이들을 학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피해 학부모들은 "아이들이 약 넉달 전부터 교사가 괴롭혔다는 말을 했지만, 불이익을 받을까봐 참았다"며 "아이들이 진술한 교사의 학대는 더 심각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피해 학부모 : "애가 별나서 혼날 거라고 생각은 했는데 이런 일이 있을 줄은 몰랐어요."

해당 가해 교사는 "점심 시간, 아이들이 싸우는 바람에 정신이 없어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유치원 원장은 "CCTV를 제대로 보지 못했다"고 말합니다.

<녹취> 유치원 원장(음성변조) : "CCTV를 아침 거부터 저녁거까지 그걸 앉아서 어떻게 다 보겠습니까. 잘못한 건 맞아요. 잘못했으면 법적인 절차를 밟으면 되고요."

경찰은 CCTV를 정밀하게 분석한 뒤, 유치원 원장과 교사들을 아동학대 혐의 등으로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홍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