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팬투표 1위 나성범, 애장품 경매서도 최고
입력 2014.07.12 (08:42) 수정 2014.07.12 (16:28) 연합뉴스
프로야구선수협회가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을 돕기 위한 연 자선 경매에서 NC 다이노스 나성범(25)의 야구장비가 최고가에 낙찰됐다.

선수협은 6월 2일부터 9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프로야구 선수들이 기부한 애장품을 경매했다.

총 1천950만 3천원을 모았고, 전액을 세월호 유가족을 돕는 자선단체에 기부했다.

선수협은 경매 결과를 정리해 각 구단 주장에게 전달했다.

프로야구 선수들의 애장품 중 가장 인기를 끈 건 나성범의 손목·팔목·정강이 보호대와 글러브였다.

나성범의 야구용품은 총 72만 4천원에 낙찰됐다. 50만원에 새 주인을 찾은 박병호(28·넥센 히어로즈)의 사인 배트보다 높은 최고가였다.

2014 올스타 팬투표에서 전체 1위(96만8천13표)를 차지한 나성범은 자선 경매에서도 인기를 실감했다.

NC는 이번 경매에서 9개 구단 중 가장 많은 330만4천원을 모았다.

NC 주장 이호준은 "후배들에게 '있는 것, 없는 것 다 내놓으라'라고 했는데 다들 잘 따라줘서, 미력하게나마 희생자와 유가족을 돕는 일에 동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 팬투표 1위 나성범, 애장품 경매서도 최고
    • 입력 2014-07-12 08:42:38
    • 수정2014-07-12 16:28:48
    연합뉴스
프로야구선수협회가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을 돕기 위한 연 자선 경매에서 NC 다이노스 나성범(25)의 야구장비가 최고가에 낙찰됐다.

선수협은 6월 2일부터 9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프로야구 선수들이 기부한 애장품을 경매했다.

총 1천950만 3천원을 모았고, 전액을 세월호 유가족을 돕는 자선단체에 기부했다.

선수협은 경매 결과를 정리해 각 구단 주장에게 전달했다.

프로야구 선수들의 애장품 중 가장 인기를 끈 건 나성범의 손목·팔목·정강이 보호대와 글러브였다.

나성범의 야구용품은 총 72만 4천원에 낙찰됐다. 50만원에 새 주인을 찾은 박병호(28·넥센 히어로즈)의 사인 배트보다 높은 최고가였다.

2014 올스타 팬투표에서 전체 1위(96만8천13표)를 차지한 나성범은 자선 경매에서도 인기를 실감했다.

NC는 이번 경매에서 9개 구단 중 가장 많은 330만4천원을 모았다.

NC 주장 이호준은 "후배들에게 '있는 것, 없는 것 다 내놓으라'라고 했는데 다들 잘 따라줘서, 미력하게나마 희생자와 유가족을 돕는 일에 동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