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980년대 관통한 에로영화 대표작을 만나다
입력 2014.07.12 (09:56) 수정 2014.07.12 (09:59) 연합뉴스
한국영상자료원은 다음 달 31일까지 약 두 달간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 KMDb에서 온라인 무료기획전 '관능여인(官能女人), 80년대 에로영화'를 개최한다.

1980년대 이른바 '3S 정책'에 맞물려 양산된 대표적인 에로영화 15편을 상영하는 자리다.

당대 에로영화를 대표했던 정윤희·이보희·안소영·나영희·이기선 등 5명의 배우가 출연한 작품들을 모았다.

유지인·장미희와 함께 당대 트로이카를 형성했던 정윤희 주연의 '꽃순이를 아시나요'(1978), '뻐꾸기도 밤에 우는가'(1980), '앵무새는 몸으로 울었다'(1981), '안개마을(1982)을 볼 수 있다.

또 이장호 감독의 '바보선언'(1983)으로 주목받은 이보희가 출연하는 '무릎과 무릎사이'(1984), '어우동'(1985)을 비롯해 80년대 에로영화의 대명사였던 '애마부인'(1982) 등 안소영 주연 영화도 상영된다.

나영희 주연의 '화녀 82'(1982), '매춘'(1988)과 이기선 주연의 '깊은 밤 갑자기'(1981), '버려진 청춘'(1982)도 무료로 만날 수 있다.

상영작은 무료기획전이 끝난 후인 9월 1일부터 편당 500원의 가격으로 볼 수 있다.
  • 1980년대 관통한 에로영화 대표작을 만나다
    • 입력 2014-07-12 09:56:58
    • 수정2014-07-12 09:59:51
    연합뉴스
한국영상자료원은 다음 달 31일까지 약 두 달간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 KMDb에서 온라인 무료기획전 '관능여인(官能女人), 80년대 에로영화'를 개최한다.

1980년대 이른바 '3S 정책'에 맞물려 양산된 대표적인 에로영화 15편을 상영하는 자리다.

당대 에로영화를 대표했던 정윤희·이보희·안소영·나영희·이기선 등 5명의 배우가 출연한 작품들을 모았다.

유지인·장미희와 함께 당대 트로이카를 형성했던 정윤희 주연의 '꽃순이를 아시나요'(1978), '뻐꾸기도 밤에 우는가'(1980), '앵무새는 몸으로 울었다'(1981), '안개마을(1982)을 볼 수 있다.

또 이장호 감독의 '바보선언'(1983)으로 주목받은 이보희가 출연하는 '무릎과 무릎사이'(1984), '어우동'(1985)을 비롯해 80년대 에로영화의 대명사였던 '애마부인'(1982) 등 안소영 주연 영화도 상영된다.

나영희 주연의 '화녀 82'(1982), '매춘'(1988)과 이기선 주연의 '깊은 밤 갑자기'(1981), '버려진 청춘'(1982)도 무료로 만날 수 있다.

상영작은 무료기획전이 끝난 후인 9월 1일부터 편당 500원의 가격으로 볼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