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살된 재력가 뇌물 장부에 ‘현직 검사’…검찰, 사실관계 확인 나서
입력 2014.07.12 (11:59) 수정 2014.07.12 (12: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형식 서울시의원이 연루된 재력가 청부살인 사건과 관련해 피살된 재력가로부터 현직 검사가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검찰은 이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김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강서구 재력가 살인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피해자 67살 송모 씨로부터 현직 검사가 뇌물을 받은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서울 남부지방검찰청은 송 씨가 생전에 작성한 뇌물 장부에 현직 검사의 이름과 수백만 원의 금액이 적혀있어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해당 검사는 지난 2005년쯤 송 씨와 한두번 식사를 하고 몇 차례 통화를 한 적은 있지만, 돈 거래는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송 씨가 남긴 장부에는 현직 검사 외에 지역 정치인과 공무원 등 10명의 이름도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이들이 실제로 돈을 받았는지 여부와 대가성이나 직무 관련성이 있는 지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송 씨에 대한 살인과 살인교사 사건에 수사를 집중하고 있지만, 그 외에도 구체적인 위법사항이 나오면 마찬가지로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송 씨에 대한 살인 교사 혐의를 받고 있는 김형식 서울시 의원 측은 경찰이 함정수사를 폈다고 거듭 주장하며 검찰이 기소하면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피살된 재력가 뇌물 장부에 ‘현직 검사’…검찰, 사실관계 확인 나서
    • 입력 2014-07-12 12:02:40
    • 수정2014-07-12 12:11:35
    뉴스 12
<앵커 멘트>

김형식 서울시의원이 연루된 재력가 청부살인 사건과 관련해 피살된 재력가로부터 현직 검사가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검찰은 이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김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강서구 재력가 살인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피해자 67살 송모 씨로부터 현직 검사가 뇌물을 받은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서울 남부지방검찰청은 송 씨가 생전에 작성한 뇌물 장부에 현직 검사의 이름과 수백만 원의 금액이 적혀있어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해당 검사는 지난 2005년쯤 송 씨와 한두번 식사를 하고 몇 차례 통화를 한 적은 있지만, 돈 거래는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송 씨가 남긴 장부에는 현직 검사 외에 지역 정치인과 공무원 등 10명의 이름도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이들이 실제로 돈을 받았는지 여부와 대가성이나 직무 관련성이 있는 지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송 씨에 대한 살인과 살인교사 사건에 수사를 집중하고 있지만, 그 외에도 구체적인 위법사항이 나오면 마찬가지로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송 씨에 대한 살인 교사 혐의를 받고 있는 김형식 서울시 의원 측은 경찰이 함정수사를 폈다고 거듭 주장하며 검찰이 기소하면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