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중 사이버전쟁… 미 군수업체 해킹 중국인 기소
입력 2014.07.12 (13:26) 국제
미국 검찰은 전투기 등 무기 관련 정보를 훔치려고 보잉 등 군수업체들의 컴퓨터를 해킹한 중국인 사업가를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인 사업가 쑤빈과 다른 중국인 해커 2명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무기 정보를 수집했으며 수집한 정보를 중국 국영기업들에 판매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레이먼드 미 법무부 대변인은 문제의 중국인들은 허가를 받지 않고 군수업자들의 네트워크에 접근해 전투기와 무기에 관한 정보들을 훔쳤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최근 서로 상대방이 자신들을 상대로 다양한 해킹을 시도한다고 비난하는 등 '사이버 범죄'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 미·중 사이버전쟁… 미 군수업체 해킹 중국인 기소
    • 입력 2014-07-12 13:26:50
    국제
미국 검찰은 전투기 등 무기 관련 정보를 훔치려고 보잉 등 군수업체들의 컴퓨터를 해킹한 중국인 사업가를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인 사업가 쑤빈과 다른 중국인 해커 2명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무기 정보를 수집했으며 수집한 정보를 중국 국영기업들에 판매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레이먼드 미 법무부 대변인은 문제의 중국인들은 허가를 받지 않고 군수업자들의 네트워크에 접근해 전투기와 무기에 관한 정보들을 훔쳤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최근 서로 상대방이 자신들을 상대로 다양한 해킹을 시도한다고 비난하는 등 '사이버 범죄'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