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7·30 재보선 후보들, 첫 주말 표심 공략
입력 2014.07.12 (14:45) 연합뉴스
역대 최대 규모의 '미니 총선'으로 치러지는 7·30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여야 후보들은 후보등록 이후 첫 주말인 12일 바닥 표심을 잡으려고 부지런히 시민과의 접촉에 나섰다.

오는 17일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지만 이번 재보궐 선거 결과로 여야의 정치적 입지가 결정되는 만큼 후보들은 주말 유동 인구가 많은 등산로나 재래시장 등을 찾으며 얼굴 알리기에 주력했다.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새누리당 나경원 후보는 이날 오전 사당3동의 한 교회를 찾아 어르신들을 상대로 급식봉사활동에 나섰다.

나 후보는 또 흑석동 중앙대생들과 만나 대학가 주거공간 부족 문제 해결 방안 등을 논의하고, 지역구 시장을 돌며 상권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등 주로 현장 민원 해결에 역점을 둔 선거 운동을 펼칠 계획이다.

수원정(영통)의 임태희 후보는 이날 하루를 선거캠프 '방문의 날'로 정하고 종일 사무실에 머물며 지역민과 지지자들을 맞았다. 당에서는 오는 7·14 전당대회에 출마한 서청원 의원을 비롯해 경기도에 지역구를 둔 원유철·김학용 의원, 최병렬 전 한나라당 대표 등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전남 순천·곡성의 이정현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 전까지는 아무런 공식일정을 잡지 않고 최대한 '조용한 선거'를 치르겠다는 입장이다. 주말에도 홀로 '자전거 투어'를 하며 지역민에게 인사할 계획이다. 같은 맥락에서 사무실 개소식도 하지 않을 방침으로 전해졌다.

새정치민주연합의 기동민 동작을 후보는 오전 일찍 모란공원을 찾아 고(故) 김근태 상임고문 묘소에 참배한 뒤 지역 조기축구회와 상가를 찾아 지역민을 만나면서 민원을 청취했다. 오후에는 동작현충미술대전시상식에 참석한 뒤 상도 골목시장과 사당시장, 관악시장 등을 찾아 표밭 다지기에 나선다.

수원 병(팔달)에 나선 손학규 후보도 수원청소년문화센터를 방문해 배드민턴 동호회원들과 악수했고 이후 광교산 입구로 이동해 주말 산행에 나선 입산객의 표심을 공략했다. 오후에는 영동시장과 지동시장을 방문해 민생 챙기기에 나설 예정이다.

광교산 등산객 인사로 하루를 시작한 수원 정(영통)의 박광온 후보는 인구가 많이 모이는 지역 종교단체들을 돌았고, 경기 김포의 김두관 후보도 일찍부터 산악회와 노점상연합회를 찾아 지지를 호소했고 오후 선거사무소 개소식를 갖는다.

광주 광산을에 전략공천된 권은희 후보는 전날 저녁 천정배 전 법무장관을 만나 지원을 부탁한데 이어 금명간 광주 지역 의원들과의 회동도 추진중이다.

서울 동작을에 나선 정의당 노회찬 전 대표도 상도역 출구에서 아침 일찍 이동하는 시민에게 인사한 뒤 새누리당 나 후보가 참석한 교회 급식봉사에 함께 참여했다. 오후에는 동작현충미술대전시상식에 참석한다.
  • 여야 7·30 재보선 후보들, 첫 주말 표심 공략
    • 입력 2014-07-12 14:45:44
    연합뉴스
역대 최대 규모의 '미니 총선'으로 치러지는 7·30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여야 후보들은 후보등록 이후 첫 주말인 12일 바닥 표심을 잡으려고 부지런히 시민과의 접촉에 나섰다.

오는 17일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지만 이번 재보궐 선거 결과로 여야의 정치적 입지가 결정되는 만큼 후보들은 주말 유동 인구가 많은 등산로나 재래시장 등을 찾으며 얼굴 알리기에 주력했다.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새누리당 나경원 후보는 이날 오전 사당3동의 한 교회를 찾아 어르신들을 상대로 급식봉사활동에 나섰다.

나 후보는 또 흑석동 중앙대생들과 만나 대학가 주거공간 부족 문제 해결 방안 등을 논의하고, 지역구 시장을 돌며 상권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등 주로 현장 민원 해결에 역점을 둔 선거 운동을 펼칠 계획이다.

수원정(영통)의 임태희 후보는 이날 하루를 선거캠프 '방문의 날'로 정하고 종일 사무실에 머물며 지역민과 지지자들을 맞았다. 당에서는 오는 7·14 전당대회에 출마한 서청원 의원을 비롯해 경기도에 지역구를 둔 원유철·김학용 의원, 최병렬 전 한나라당 대표 등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전남 순천·곡성의 이정현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 전까지는 아무런 공식일정을 잡지 않고 최대한 '조용한 선거'를 치르겠다는 입장이다. 주말에도 홀로 '자전거 투어'를 하며 지역민에게 인사할 계획이다. 같은 맥락에서 사무실 개소식도 하지 않을 방침으로 전해졌다.

새정치민주연합의 기동민 동작을 후보는 오전 일찍 모란공원을 찾아 고(故) 김근태 상임고문 묘소에 참배한 뒤 지역 조기축구회와 상가를 찾아 지역민을 만나면서 민원을 청취했다. 오후에는 동작현충미술대전시상식에 참석한 뒤 상도 골목시장과 사당시장, 관악시장 등을 찾아 표밭 다지기에 나선다.

수원 병(팔달)에 나선 손학규 후보도 수원청소년문화센터를 방문해 배드민턴 동호회원들과 악수했고 이후 광교산 입구로 이동해 주말 산행에 나선 입산객의 표심을 공략했다. 오후에는 영동시장과 지동시장을 방문해 민생 챙기기에 나설 예정이다.

광교산 등산객 인사로 하루를 시작한 수원 정(영통)의 박광온 후보는 인구가 많이 모이는 지역 종교단체들을 돌았고, 경기 김포의 김두관 후보도 일찍부터 산악회와 노점상연합회를 찾아 지지를 호소했고 오후 선거사무소 개소식를 갖는다.

광주 광산을에 전략공천된 권은희 후보는 전날 저녁 천정배 전 법무장관을 만나 지원을 부탁한데 이어 금명간 광주 지역 의원들과의 회동도 추진중이다.

서울 동작을에 나선 정의당 노회찬 전 대표도 상도역 출구에서 아침 일찍 이동하는 시민에게 인사한 뒤 새누리당 나 후보가 참석한 교회 급식봉사에 함께 참여했다. 오후에는 동작현충미술대전시상식에 참석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