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충돌 격화…민간인 희생 급증
입력 2014.07.12 (21:21) 수정 2014.07.12 (22: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제사회의 휴전 촉구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세력 하마스 사이의 무력 충돌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민간인 피해가 급격히 늘고 있는데, 방어망이 약한 팔레스타인 쪽의 피해가 훨씬 큽니다.

복창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 지구, 국제사회의 휴전 압박에도 이스라엘군의 대규모 공습은 닷새째 이어졌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인명 피해가 늘어 팔레스타인 측 사망자는 백20명을 넘었고, 부상자도 천명에 이릅니다.

희생자 대부분은 어린이 등 무고한 민간인들입니다.

<녹취> 반기문(유엔사무총장)

하마스 역시 수백 발의 로켓포로 이스라엘 주요 도시를 공격하는 등 맞대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스라엘 측이 확인한 사망자는 한 명도 없습니다.

바로 이스라엘군의 로켓포 방어시스템인 '아이언 돔' 덕분이란 분석입니다.

아이언 돔은 적군의 로켓포 공격이 이뤄질 경우 궤적을 바로 계산해 미사일로 요격하는 시스템입니다.

'아이언 돔' 기지는 이스라엘 전역 7곳에 포진해 있고 명중률은 9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피터 러너(이스라엘 군 대변인)

하마스가 이스라엘 공항까지 공격하겠다고 위협하고 나선 가운데 이스라엘은 지상군까지 투입할 태세여서 중동지역의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충돌 격화…민간인 희생 급증
    • 입력 2014-07-12 21:26:03
    • 수정2014-07-12 22:59:38
    뉴스 9
<앵커 멘트>

국제사회의 휴전 촉구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세력 하마스 사이의 무력 충돌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민간인 피해가 급격히 늘고 있는데, 방어망이 약한 팔레스타인 쪽의 피해가 훨씬 큽니다.

복창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 지구, 국제사회의 휴전 압박에도 이스라엘군의 대규모 공습은 닷새째 이어졌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인명 피해가 늘어 팔레스타인 측 사망자는 백20명을 넘었고, 부상자도 천명에 이릅니다.

희생자 대부분은 어린이 등 무고한 민간인들입니다.

<녹취> 반기문(유엔사무총장)

하마스 역시 수백 발의 로켓포로 이스라엘 주요 도시를 공격하는 등 맞대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스라엘 측이 확인한 사망자는 한 명도 없습니다.

바로 이스라엘군의 로켓포 방어시스템인 '아이언 돔' 덕분이란 분석입니다.

아이언 돔은 적군의 로켓포 공격이 이뤄질 경우 궤적을 바로 계산해 미사일로 요격하는 시스템입니다.

'아이언 돔' 기지는 이스라엘 전역 7곳에 포진해 있고 명중률은 9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피터 러너(이스라엘 군 대변인)

하마스가 이스라엘 공항까지 공격하겠다고 위협하고 나선 가운데 이스라엘은 지상군까지 투입할 태세여서 중동지역의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