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입차 팔고 나면 그만?…AS 불만 ‘여전’
입력 2014.07.15 (00:11) 수정 2014.07.15 (08:1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입차 업체들의 이 같은 적극적 공세 속에 판매량은 급증했지만 AS 문제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높습니다.

차를 고칠 데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빠른 속도로 달려오는 택시, 직진하던 차량 옆을 들이받습니다.

하지만 피해를 입은 수입차의 측면 에어백은 터지지 않았습니다.

보조석에 앉은 70대가 중상을 입었습니다.

이 수입차는 7개월 전 전복 사고가 났지만 역시 측면 에어백은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두 차량 모두 에어백이 터지지 않은 이유를 국내에서 알 길이 없다는 겁니다.

<녹취> 임OO (사고 피해자 가족) : "국내에서는 기술진들이 (수입차의) 내용에 대해서 모른다는 거죠. 독일 본사의 허락이 있어야지만 한다는 게.."

<녹취> 김OO (사고 피해자 가족) : "자기네는 책임도 없고,살 때랑 사고 난 나중이랑 너무 차이가 나는구나.."

해외 본사로 차를 보내 석 달 정도를 기다려야 하지만 이 기간 다른 차량을 제공받을 수도 없습니다.

<녹취> 수입차 판매회사 관계자 : "독일 갔다 오는 시간이 좀 (걸리죠) 대차(다른 차 제공)는 한 달에 2백만 원 하는데 (부담이죠)."

수입차 AS센터 1곳이 수리,관리해야 하는 차량은 평균 3천 대, 국내 제조사 정비 센터의 5배가 넘습니다.

이렇다 보니 소비자원이 수입차 피해를 구제한 사례 중 80% 이상이 AS와 품질 불만이었습니다.

<인터뷰> 김선환 (한국소비자원 피해구제2팀) : "국내 수입차 판매량이 증가하는데 비해서 차를 고치는 정비 사업자 숫자가 상대적으로 많이 적은 편입니다."

수입차의 국내 판매는 가속도가 붙고 있지만 AS망 확충을 위한 투자는 느리기만 합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수입차 팔고 나면 그만?…AS 불만 ‘여전’
    • 입력 2014-07-15 00:12:46
    • 수정2014-07-15 08:19:39
    뉴스라인
<앵커 멘트>

수입차 업체들의 이 같은 적극적 공세 속에 판매량은 급증했지만 AS 문제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높습니다.

차를 고칠 데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빠른 속도로 달려오는 택시, 직진하던 차량 옆을 들이받습니다.

하지만 피해를 입은 수입차의 측면 에어백은 터지지 않았습니다.

보조석에 앉은 70대가 중상을 입었습니다.

이 수입차는 7개월 전 전복 사고가 났지만 역시 측면 에어백은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두 차량 모두 에어백이 터지지 않은 이유를 국내에서 알 길이 없다는 겁니다.

<녹취> 임OO (사고 피해자 가족) : "국내에서는 기술진들이 (수입차의) 내용에 대해서 모른다는 거죠. 독일 본사의 허락이 있어야지만 한다는 게.."

<녹취> 김OO (사고 피해자 가족) : "자기네는 책임도 없고,살 때랑 사고 난 나중이랑 너무 차이가 나는구나.."

해외 본사로 차를 보내 석 달 정도를 기다려야 하지만 이 기간 다른 차량을 제공받을 수도 없습니다.

<녹취> 수입차 판매회사 관계자 : "독일 갔다 오는 시간이 좀 (걸리죠) 대차(다른 차 제공)는 한 달에 2백만 원 하는데 (부담이죠)."

수입차 AS센터 1곳이 수리,관리해야 하는 차량은 평균 3천 대, 국내 제조사 정비 센터의 5배가 넘습니다.

이렇다 보니 소비자원이 수입차 피해를 구제한 사례 중 80% 이상이 AS와 품질 불만이었습니다.

<인터뷰> 김선환 (한국소비자원 피해구제2팀) : "국내 수입차 판매량이 증가하는데 비해서 차를 고치는 정비 사업자 숫자가 상대적으로 많이 적은 편입니다."

수입차의 국내 판매는 가속도가 붙고 있지만 AS망 확충을 위한 투자는 느리기만 합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