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돼지고기 유통 마진 지나쳐…단계마다 가격 ‘껑충’
입력 2014.07.15 (06:32) 수정 2014.07.15 (08:07) 연합뉴스
최근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돼지고기 가격이 유통단계를 거칠 때마다 급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돼지고기가 산지에서 소비자 식탁으로 전달되기까지 중간과정에서의 유통마진이 지나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15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산지 농가가 돼지고기 1㎏당 받은 가격은 4천348원 수준이었으나 도매가격은 5천771원이었다. 유통과정을 한 단계 거치며 가격이 32.7%나 뛴 것이다.

인기부위인 삼겹살은 지난달 1㎏당 평균 도매가격이 1만7천60원이었으나 소매가격은 2만1천420원으로 도매가격보다 25.5%나 더 비쌌다.

안전행정부의 물가조사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식당에서 삼겹살 1㎏을 사먹었으면 평균 6만8천715원을 지불해야 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1∼2013년 돼지고기 1㎏ 당 생산비는 2천900∼3천22원 수준이었다.

국회예산정책처는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분야 결산분석자료에서 돼지고기 등 농수축산물에 대해 "산지가격이 상승할 때 소비지가격도 오르지만 하락할 때에는 소비지가격이 충분히 내려가지 않는 '가격의 비대칭성'이 존재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삼겹살은 2011년 산지가격이 마리당 32만9천원으로 전년대비 15.0% 오르자 소매가격(200g)은 4천48원으로 21.7%, 정육식당 삼겹살가격(200g)은 1만3천138원으로 15.8% 올랐다는 것이 예산정책처 설명이다.

그러나 2012년 산지가격이 마리당 21만7천원으로 전년대비 34.0% 하락했는데도 소비지가격(200g)은 3천356원으로 17.0%만 떨어졌고, 정육식당 삼겹살 가격(200g)은 1만3천637원으로 오히려 3.8% 올랐다는 것이다.

예산정책처는 "비효율적인 유통비용 구조와 큰 농산물 가격 변동성, 가격의 비대칭성은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불만"이라면서 "합리적인 생산과 소비를 저해하는 만큼 개선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 돼지고기 유통 마진 지나쳐…단계마다 가격 ‘껑충’
    • 입력 2014-07-15 06:32:26
    • 수정2014-07-15 08:07:12
    연합뉴스
최근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돼지고기 가격이 유통단계를 거칠 때마다 급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돼지고기가 산지에서 소비자 식탁으로 전달되기까지 중간과정에서의 유통마진이 지나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15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산지 농가가 돼지고기 1㎏당 받은 가격은 4천348원 수준이었으나 도매가격은 5천771원이었다. 유통과정을 한 단계 거치며 가격이 32.7%나 뛴 것이다.

인기부위인 삼겹살은 지난달 1㎏당 평균 도매가격이 1만7천60원이었으나 소매가격은 2만1천420원으로 도매가격보다 25.5%나 더 비쌌다.

안전행정부의 물가조사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식당에서 삼겹살 1㎏을 사먹었으면 평균 6만8천715원을 지불해야 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1∼2013년 돼지고기 1㎏ 당 생산비는 2천900∼3천22원 수준이었다.

국회예산정책처는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분야 결산분석자료에서 돼지고기 등 농수축산물에 대해 "산지가격이 상승할 때 소비지가격도 오르지만 하락할 때에는 소비지가격이 충분히 내려가지 않는 '가격의 비대칭성'이 존재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삼겹살은 2011년 산지가격이 마리당 32만9천원으로 전년대비 15.0% 오르자 소매가격(200g)은 4천48원으로 21.7%, 정육식당 삼겹살가격(200g)은 1만3천138원으로 15.8% 올랐다는 것이 예산정책처 설명이다.

그러나 2012년 산지가격이 마리당 21만7천원으로 전년대비 34.0% 하락했는데도 소비지가격(200g)은 3천356원으로 17.0%만 떨어졌고, 정육식당 삼겹살 가격(200g)은 1만3천637원으로 오히려 3.8% 올랐다는 것이다.

예산정책처는 "비효율적인 유통비용 구조와 큰 농산물 가격 변동성, 가격의 비대칭성은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불만"이라면서 "합리적인 생산과 소비를 저해하는 만큼 개선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