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입 체리는 부자 과일?…소득 높을수록 많이 구입
입력 2014.07.15 (06:33) 수정 2014.07.15 (08:07) 연합뉴스
수입 체리를 구매한 경험은 소득이 높을수록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전국의 소비자패널 1천명을 대상으로 최근 온라인 설문 조사를 해 올 상반기 수입 체리를 구매한 소비자의 가구별 소득분포를 분석한 결과, 소득이 월 400만원대 이상이 응답자 593명의 66.4%를 차지했다고 15일 밝혔다.

체리 구매자의 가구별 소득분포는 월 소득 500만원 이상이 34.9%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0만원 이상∼500만원 미만 31.5%, 300만원 이상∼400만원 미만 19.7%, 200만원 이상∼300만원 미만 8.1%, 200만원 미만 5.7% 등의 순이었다.

이는 미국 등 해외 거주를 하면서 체리를 맛본 적이 있는 고소득 계층에서 자유무역협정(FTA) 등으로 체리의 수입가격이 낮아지자 대거 구매한 게 원인으로 분석됐다.

체리 등 일부 품목이긴 하지만 소득이 높을수록 수입과일 선호도가 올라감에 따라 대체효과로 국내 과수 농가에 타격이 우려됐다. 실제로 체리를 구매한 소비자의 52%는 포도를 대신해 구매했고 토마토(11%)와 귤(9%)을 대신해 샀다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또 미국의 체리 작황 호조로 미국산 체리의 국내 수입 물량이 올해 사상 처음으로 1만t을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는 등 수입 과일의 공세가 더 거세질 전망이다.

망고도 복숭아와 가장 높은 수입대체 관계를 보였다.

복숭아 대신 망고를 사는 비중이 38%였고 이어 참외 22%, 감귤 12% 순이었다.

이와 함께 올해 상반기에 수입 과일 구매경험이 있는 소비자는 전체의 93%를 차지했고 과일 별 비중은 바나나 23%, 오렌지·포도 각 16%, 체리 13%, 키위 11%, 망고 9% 등이었다.

황성혁 농협경제연구소 유통연구실 부연구위원은 "국내산 제철과일의 소비와 판촉전략을 마련해 국내산 과일의 소비 감소를 최소화할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수입 체리는 부자 과일?…소득 높을수록 많이 구입
    • 입력 2014-07-15 06:33:18
    • 수정2014-07-15 08:07:12
    연합뉴스
수입 체리를 구매한 경험은 소득이 높을수록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전국의 소비자패널 1천명을 대상으로 최근 온라인 설문 조사를 해 올 상반기 수입 체리를 구매한 소비자의 가구별 소득분포를 분석한 결과, 소득이 월 400만원대 이상이 응답자 593명의 66.4%를 차지했다고 15일 밝혔다.

체리 구매자의 가구별 소득분포는 월 소득 500만원 이상이 34.9%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0만원 이상∼500만원 미만 31.5%, 300만원 이상∼400만원 미만 19.7%, 200만원 이상∼300만원 미만 8.1%, 200만원 미만 5.7% 등의 순이었다.

이는 미국 등 해외 거주를 하면서 체리를 맛본 적이 있는 고소득 계층에서 자유무역협정(FTA) 등으로 체리의 수입가격이 낮아지자 대거 구매한 게 원인으로 분석됐다.

체리 등 일부 품목이긴 하지만 소득이 높을수록 수입과일 선호도가 올라감에 따라 대체효과로 국내 과수 농가에 타격이 우려됐다. 실제로 체리를 구매한 소비자의 52%는 포도를 대신해 구매했고 토마토(11%)와 귤(9%)을 대신해 샀다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또 미국의 체리 작황 호조로 미국산 체리의 국내 수입 물량이 올해 사상 처음으로 1만t을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는 등 수입 과일의 공세가 더 거세질 전망이다.

망고도 복숭아와 가장 높은 수입대체 관계를 보였다.

복숭아 대신 망고를 사는 비중이 38%였고 이어 참외 22%, 감귤 12% 순이었다.

이와 함께 올해 상반기에 수입 과일 구매경험이 있는 소비자는 전체의 93%를 차지했고 과일 별 비중은 바나나 23%, 오렌지·포도 각 16%, 체리 13%, 키위 11%, 망고 9% 등이었다.

황성혁 농협경제연구소 유통연구실 부연구위원은 "국내산 제철과일의 소비와 판촉전략을 마련해 국내산 과일의 소비 감소를 최소화할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