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원 병, ‘신인’ 김용남 vs ‘대선주자급’ 손학규
입력 2014.07.15 (07:20) 수정 2014.07.15 (08:1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730 재보선에서 '수원 병' 선거구는 새누리당 김용남 후보와 새정치민주연합 손학규 고문이 경쟁하고 있습니다.

지역토박이인 정치 신인과 대선주자급 정치인의 맞대결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김성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사 출신인 새누리당 김용남 후보는 전통 시장을 돌며 이름 알리기에 나섰습니다.

김 후보는 초중고교를 모두 수원에서 나왔고 검사생활도 수원에서 했다고 강조하는 이른바 '지역토박이론'으로 승리를 다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용남(새누리당 '수원 병' 후보) : "손학규 후보는 선거를 위해서 수원에 오셨습니다만 저는 수원을 위해서 선거에 나온 사람입니다."

새정치민주연합 손학규 후보도 지역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며 발동을 걸었습니다.

경기지사에 이어 두 번이나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섰던 손 후보는 수원 병 선거구를 정치개혁의 출발점으로 삼겠다는 각오입니다.

<인터뷰> 손학규 : "민생정치를 통해 수원 팔달부터 시작해서 대한민국을 잘 사는 나라, 함께 잘사는 나라로 만들겠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후보와 통합진보당 임미숙 후보도 노동자와 장애인 등을 찾아 한 표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수원병 선거구에선 김용남, 손학규 두 후보의 양강 구도가 예상되는 가운데 야권 표 분산이 주요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 수원 병, ‘신인’ 김용남 vs ‘대선주자급’ 손학규
    • 입력 2014-07-15 07:21:41
    • 수정2014-07-15 08:14:39
    뉴스광장
<앵커 멘트>

730 재보선에서 '수원 병' 선거구는 새누리당 김용남 후보와 새정치민주연합 손학규 고문이 경쟁하고 있습니다.

지역토박이인 정치 신인과 대선주자급 정치인의 맞대결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김성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사 출신인 새누리당 김용남 후보는 전통 시장을 돌며 이름 알리기에 나섰습니다.

김 후보는 초중고교를 모두 수원에서 나왔고 검사생활도 수원에서 했다고 강조하는 이른바 '지역토박이론'으로 승리를 다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용남(새누리당 '수원 병' 후보) : "손학규 후보는 선거를 위해서 수원에 오셨습니다만 저는 수원을 위해서 선거에 나온 사람입니다."

새정치민주연합 손학규 후보도 지역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며 발동을 걸었습니다.

경기지사에 이어 두 번이나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섰던 손 후보는 수원 병 선거구를 정치개혁의 출발점으로 삼겠다는 각오입니다.

<인터뷰> 손학규 : "민생정치를 통해 수원 팔달부터 시작해서 대한민국을 잘 사는 나라, 함께 잘사는 나라로 만들겠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후보와 통합진보당 임미숙 후보도 노동자와 장애인 등을 찾아 한 표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수원병 선거구에선 김용남, 손학규 두 후보의 양강 구도가 예상되는 가운데 야권 표 분산이 주요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