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갤럭시S5 5월 판매량, 출시 8개월 된 아이폰5s에 밀려
입력 2014.07.15 (08:41) 연합뉴스
삼성전자의 갤럭시S5가 지난 5월 세계 시장 판매량에서 아이폰5s에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기반의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5월 주요 35개국 이동통신 시장 집계 결과, 출시한 지 8개월이 지난 아이폰5s가 선두 자리를 차지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세계 시장에 4월11일 공식 출시된 삼성전자의 신제품 갤럭시S5가 2위 자리에 올랐지만, 판매량으로 비교했을 때 1위와 다소 격차가 있었다고 이 업체는 전했다. 다만 이 업체는 두 제품의 구체적인 판매량을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갤럭시S5에 이어 갤럭시S4와 갤럭시 노트3가 각각 3∼4위에 오르며 5위 안에 제품 3종을 올렸다.

갤럭시S4 미니와 갤럭시 그랜드2도 8위와 10위를 기록해 10위권 내에 5종이 삼성전자의 제품이었다.

애플은 아이폰5c와 아이폰4S를 5∼6위 자리에 올리는 등 10위 내에 제품 3종을 위치시켰다.

'중국의 애플'로 불리며 주목을 모아온 샤오미도 Mi3와 홍미(紅米) 두 제품을 7위와 9위에 올렸다. 애플과 삼성전자 외에 10위권 내 제품을 배출한 업체는 샤오미가 유일했다.

한편 패블릿(전화와 태블릿PC의 합성어로, 대화면 스마트폰을 일컫는 말)의 인기는 이 기간에도 계속됐다.

10위권 내에 패블릿 제품이 3종류일 뿐 아니라, 5월에 판매된 전체 스마트폰 중 패블릿 비중도 40%에 달했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만약 애플이 연내에 패블릿을 내놓는다면, 이 제품은 출시 후 두 달 안에 최고 패블릿 제품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갤럭시S5 5월 판매량, 출시 8개월 된 아이폰5s에 밀려
    • 입력 2014-07-15 08:41:41
    연합뉴스
삼성전자의 갤럭시S5가 지난 5월 세계 시장 판매량에서 아이폰5s에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기반의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5월 주요 35개국 이동통신 시장 집계 결과, 출시한 지 8개월이 지난 아이폰5s가 선두 자리를 차지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세계 시장에 4월11일 공식 출시된 삼성전자의 신제품 갤럭시S5가 2위 자리에 올랐지만, 판매량으로 비교했을 때 1위와 다소 격차가 있었다고 이 업체는 전했다. 다만 이 업체는 두 제품의 구체적인 판매량을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갤럭시S5에 이어 갤럭시S4와 갤럭시 노트3가 각각 3∼4위에 오르며 5위 안에 제품 3종을 올렸다.

갤럭시S4 미니와 갤럭시 그랜드2도 8위와 10위를 기록해 10위권 내에 5종이 삼성전자의 제품이었다.

애플은 아이폰5c와 아이폰4S를 5∼6위 자리에 올리는 등 10위 내에 제품 3종을 위치시켰다.

'중국의 애플'로 불리며 주목을 모아온 샤오미도 Mi3와 홍미(紅米) 두 제품을 7위와 9위에 올렸다. 애플과 삼성전자 외에 10위권 내 제품을 배출한 업체는 샤오미가 유일했다.

한편 패블릿(전화와 태블릿PC의 합성어로, 대화면 스마트폰을 일컫는 말)의 인기는 이 기간에도 계속됐다.

10위권 내에 패블릿 제품이 3종류일 뿐 아니라, 5월에 판매된 전체 스마트폰 중 패블릿 비중도 40%에 달했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만약 애플이 연내에 패블릿을 내놓는다면, 이 제품은 출시 후 두 달 안에 최고 패블릿 제품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