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산운용사 채권파킹·판매사 불완전 판매 여전”
입력 2014.07.15 (10:52) 수정 2014.07.15 (10:56) 경제
자산운용사의 지위를 이용한 '채권 파킹'거래와 판매사들의 펀드 불완전판매 관행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자산운용사 7곳과 은행과 증권사 등 펀드판매사 30곳을 현장 점검한 결과, 이 같은 불법 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자산운용사에 대한 점검에서는 펀드 매니저가 증권사에 채권을 잠시 보관하도록 한 뒤 나중에 결제를 하는 '채권 파킹'거래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채권 파킹'은 운용사가 채권수익률을 인위적으로 조정할 수 있어 불건전 영업행위에 해당합니다.

또 자산운용사의 임직원이 미신고계좌나 차명계좌를 이용해 주식이나 선물 등을 매매하는 등 각종 탈법 행위도 적발됐습니다.

펀드의 불완전 판매도 만연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투자부적합 상품에 대한 투자권유도 자주 있었고 자세한 설명 없이 인기상품을 소개하고 고객에게 선택을 강요한 직원도 적발됐습니다.
  • “자산운용사 채권파킹·판매사 불완전 판매 여전”
    • 입력 2014-07-15 10:52:33
    • 수정2014-07-15 10:56:25
    경제
자산운용사의 지위를 이용한 '채권 파킹'거래와 판매사들의 펀드 불완전판매 관행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자산운용사 7곳과 은행과 증권사 등 펀드판매사 30곳을 현장 점검한 결과, 이 같은 불법 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자산운용사에 대한 점검에서는 펀드 매니저가 증권사에 채권을 잠시 보관하도록 한 뒤 나중에 결제를 하는 '채권 파킹'거래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채권 파킹'은 운용사가 채권수익률을 인위적으로 조정할 수 있어 불건전 영업행위에 해당합니다.

또 자산운용사의 임직원이 미신고계좌나 차명계좌를 이용해 주식이나 선물 등을 매매하는 등 각종 탈법 행위도 적발됐습니다.

펀드의 불완전 판매도 만연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투자부적합 상품에 대한 투자권유도 자주 있었고 자세한 설명 없이 인기상품을 소개하고 고객에게 선택을 강요한 직원도 적발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