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참기름 대용품 ‘향미유’ 일부서 발암물질 검출
입력 2014.07.15 (12:20) 수정 2014.07.15 (19: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 리포트 화면 앞 부분에 등장하는 실제 제품은 '향미유'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것일 뿐, 경찰에 적발된 문제의 업체와는 무관합니다.

<앵커 멘트>

주로 식당 등에서 참기름 대용으로 쓰이는 '향미유' 원료 일부에서 발암 물질이 검출됐습니다.

다행히 문제가 된 원료는 시장에 풀리지는 않았지만, 이미 시장에 풀린 제품 상당수도 같은 원료를 썼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김준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재 판매 중인 향미유 제품들입니다.

상품명을 보면, 참'맛'기름, 들'향'기름 등…

참기름, 들기름을 흉내냈습니다.

속칭 '맛기름'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녹취> 식자재 판매상 : "참기름 하고 다르죠. 예를 들어서, 식용유를 조금 섞어 가지고 소금에 찍어 먹으라고 주는 게 맛기름(향미유)예요."

정상적인 향미유는 먹어도 문제가 없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적발된 향미유는 원료부터 문제였습니다.

중국에서 들여온 향미유 원액 일부에서 1급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기준치의 2배 넘게 검출된 겁니다.

게다가 이 원액조차 값싼 옥수수유에 희석해 양을 3배 넘게 부풀렸습니다.

<인터뷰> 서희열(인천 서부경찰서 지능팀) : "향미유 같은 경우는 종류도 많고, 혼합 성분에 따라 (기준이) 다 다르기 때문에 단속이 어렵다는 걸 이용한 것 같습니다."

문제는 이런 18ℓ들이 통이 이미 만 4천여 개나 시중에 유통됐다는 점입니다.

일반적인 참기름 500㎖ 짜리로 치면, 50만 개가 넘는 양입니다.

수거는 거의 불가능한 만큼, 소비자가 조심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녹취> 김유환(차장/대상(주) 식품중앙연구소) : "참기름은 색이 짙고 뒷만은 씁쓸한 듯 하면서 고소한 향이 강한데 반해서, 참깨 향미유는 색이 옅고 씁쓸한 뒷맛이 거의 없고요."

경찰은 향미유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참기름 대용품 ‘향미유’ 일부서 발암물질 검출
    • 입력 2014-07-15 12:21:27
    • 수정2014-07-15 19:00:17
    뉴스 12
※ 리포트 화면 앞 부분에 등장하는 실제 제품은 '향미유'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것일 뿐, 경찰에 적발된 문제의 업체와는 무관합니다.

<앵커 멘트>

주로 식당 등에서 참기름 대용으로 쓰이는 '향미유' 원료 일부에서 발암 물질이 검출됐습니다.

다행히 문제가 된 원료는 시장에 풀리지는 않았지만, 이미 시장에 풀린 제품 상당수도 같은 원료를 썼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김준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재 판매 중인 향미유 제품들입니다.

상품명을 보면, 참'맛'기름, 들'향'기름 등…

참기름, 들기름을 흉내냈습니다.

속칭 '맛기름'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녹취> 식자재 판매상 : "참기름 하고 다르죠. 예를 들어서, 식용유를 조금 섞어 가지고 소금에 찍어 먹으라고 주는 게 맛기름(향미유)예요."

정상적인 향미유는 먹어도 문제가 없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적발된 향미유는 원료부터 문제였습니다.

중국에서 들여온 향미유 원액 일부에서 1급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기준치의 2배 넘게 검출된 겁니다.

게다가 이 원액조차 값싼 옥수수유에 희석해 양을 3배 넘게 부풀렸습니다.

<인터뷰> 서희열(인천 서부경찰서 지능팀) : "향미유 같은 경우는 종류도 많고, 혼합 성분에 따라 (기준이) 다 다르기 때문에 단속이 어렵다는 걸 이용한 것 같습니다."

문제는 이런 18ℓ들이 통이 이미 만 4천여 개나 시중에 유통됐다는 점입니다.

일반적인 참기름 500㎖ 짜리로 치면, 50만 개가 넘는 양입니다.

수거는 거의 불가능한 만큼, 소비자가 조심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녹취> 김유환(차장/대상(주) 식품중앙연구소) : "참기름은 색이 짙고 뒷만은 씁쓸한 듯 하면서 고소한 향이 강한데 반해서, 참깨 향미유는 색이 옅고 씁쓸한 뒷맛이 거의 없고요."

경찰은 향미유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