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멸종위기 사막여우 위장 수입·판매 일당 적발
입력 2014.07.15 (12:24) 수정 2014.07.15 (13: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된 사막 여우를 위장 수입해 유통시킨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수입된 사막여우는 인터넷 카페를 통해 애완용으로 팔려나갔습니다.

보도에 박영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몸 길이 30~40센티미터 가량의 사막 여우.

주로 북아프리카 사막지대에 서식하는 멸종 위기종입니다.

이 때문에 사막여우는 이처럼 동물원 전시 목적외에 일반인들에게 판매하기 위해 수입하는 것은 금지돼 있습니다.

35살 김 모 씨는 지난 2012년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아프리카 수단에서 5차례에 걸쳐 사막여우 84마리를 들여왔습니다.

검역신청서에는 수입이 가능한 '샌드 폭스' 즉 모래여우로 기재해 당국의 눈을 피했습니다.

<인터뷰> 문원수(울산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 경위) : "수입해도 되는 다른 여우와 생김새가 비슷해서 적발하기 힘든 점을 노렸습니다."

사막여우는 모래여우에 비해 조금 작고 털색도 밝지만 전문가가 아니면 구분하기 힘들 정도입니다.

인천공항 검역소도 이를 알아채지 못했습니다.

김씨는 이 사막여우를 마리당 백만 원에 임 모 씨에게 판매했고, 임 씨는 다시 인터넷 카페 등을 통해 마리당 220만원을 받고 애완용으로 판매했습니다.

이미 62마리는 팔려 나갔습니다.

<인터뷰> 안라리(울산대공원 동물원 사육사) : "국제적으로 개체수가 몇마리 남아있지 않은데다 굉장히 예민하고 질병 등에 취약하기 때문에 가정에서 키우기에는 부적절합니다."

경찰은 김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멸종위기종의 거래에 대해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영하입니다.
  • 멸종위기 사막여우 위장 수입·판매 일당 적발
    • 입력 2014-07-15 12:24:43
    • 수정2014-07-15 13:09:27
    뉴스 12
<앵커 멘트>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된 사막 여우를 위장 수입해 유통시킨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수입된 사막여우는 인터넷 카페를 통해 애완용으로 팔려나갔습니다.

보도에 박영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몸 길이 30~40센티미터 가량의 사막 여우.

주로 북아프리카 사막지대에 서식하는 멸종 위기종입니다.

이 때문에 사막여우는 이처럼 동물원 전시 목적외에 일반인들에게 판매하기 위해 수입하는 것은 금지돼 있습니다.

35살 김 모 씨는 지난 2012년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아프리카 수단에서 5차례에 걸쳐 사막여우 84마리를 들여왔습니다.

검역신청서에는 수입이 가능한 '샌드 폭스' 즉 모래여우로 기재해 당국의 눈을 피했습니다.

<인터뷰> 문원수(울산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 경위) : "수입해도 되는 다른 여우와 생김새가 비슷해서 적발하기 힘든 점을 노렸습니다."

사막여우는 모래여우에 비해 조금 작고 털색도 밝지만 전문가가 아니면 구분하기 힘들 정도입니다.

인천공항 검역소도 이를 알아채지 못했습니다.

김씨는 이 사막여우를 마리당 백만 원에 임 모 씨에게 판매했고, 임 씨는 다시 인터넷 카페 등을 통해 마리당 220만원을 받고 애완용으로 판매했습니다.

이미 62마리는 팔려 나갔습니다.

<인터뷰> 안라리(울산대공원 동물원 사육사) : "국제적으로 개체수가 몇마리 남아있지 않은데다 굉장히 예민하고 질병 등에 취약하기 때문에 가정에서 키우기에는 부적절합니다."

경찰은 김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멸종위기종의 거래에 대해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영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